코로나 덮친 지난 해 자영업자 대출증가액은 118조 6000억

염보연 기자 입력 : 2021.04.29 16:57 ㅣ 수정 : 2021.04.29 16:57

2019년 자영업자 대출 증가액 60조6000억의 2배 육박/차주 증가율은 226.4%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3월 28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대학가 인근 상점들이 문을 닫은 모습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염보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지난해 자영업자들이 120조원에 가까운 돈을 빌린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받은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DB)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자영업자 대출 잔액은 803조5000억원으로, 2019년 말(684조9000억원)에서 118조6000억원(17.3%) 증가했다. 2019년 증가액(60조6000억원, 증가율 9.7%)의 약 두 배 수준이다.

 

가계부채 DB는 한은이 신용조회회사인 NICE평가정보에서 매 분기 약 100만명 신용정보를 수집해서 구성한 통계다.

 

지난해 늘어난 자영업자 대출 잔액(118조6000억원) 중 은행 대출은 69조4000억원, 비(非)은행 대출은 49조2000억원이었다. 증가 폭은 비은행 대출(22.3%)이 은행 대출(14.9%)보다 높았다.

 

지난해 자영업자 대출 차주는 238만4000명으로, 1년 전(191만4000명)보다 47만명(24.6%)이나 늘었다. 차주 증가 규모는 2019년(14만4000명)의 약 3.3배다.

 

지난해 잔액 증가율(17.3%)과 차주 증가율(226.4%) 모두 최근 5년 사이 가장 높았다.

 

특히 작년에 처음 빚을 낸 자영업자의 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현재 125조8000억원으로, 2019년(87조원)보다 38조8000억원 많았다.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은 다른 경제 주체들과 비교해도 두드러진다. 작년 자영업자 대출 잔액 증가율이 17.3%는 가계(8.3%)와 기업(15.6%)보다 높은 수치다.

 

장 의원은 “정부·여당이 손실 보상을 망설이는 사이 자영업자들은 천문학적 부채의 늪에 빠졌다”며 “코로나19에 따른 자영업의 손실을 보상하고, 임대료 멈춤법을 법제화하는 등 종합적인 지원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