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층 80% 미래 일자리 감소 걱정…10년 내 AI등 보편화하는 사회 진입 예상

염보연 기자 입력 : 2021.05.03 15:11 ㅣ 수정 : 2021.05.03 15:30

전경련 “정부와 기업, 근로자가 협력해 유연한 대응 방안 마련해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뉴스투데이=염보연 기자] 우리나라 2030 청년 10명 중 8명은 미래산업사회에 대해 일자리 감소를 걱정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생산직이 가장 많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20~30대 남녀 829명을 대상으로 ‘미래산업 일자리 변화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83.0%가 일자리 감소를 걱정 중이었다고 2일 밝혔다.

 

특히 이 중 43.4%는 일자리 감소 폭이 매우 클 것으로 전망했다.

 

미래산업 사회의 단점과 관련해선 ‘공장자동화 등에 따른 일자리 감소’를 꼽은 응답 비율이 36.0%로 가장 많았다.

 

미래산업 사회에서 일자리가 가장 많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직무 1위는 생산직(65.8%)였다. 이어 사무직(14.6%), 기술·기능직(11.4%), 영업직(2.9%) 등 순이었다.

 

image
청년층이 미래산업 사회 축소 예상 직무·미래산업 사회 일자리 대책에 대한 설문조사에 응답했다. [그래프=전경련]

 

미래산업 사회 일자리 확보를 위한 대책에 대해서는 ‘유연한 노동시장 제도 도입’이라는 응답이 30.7%로 가장 많았다. ‘미래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제도 개선’(26.2%), ‘미래산업 사회 진입 과정에서 발생하는 피해자 대책’(23.5%), ‘규제 완화 및 인프라 정비’(16.2%) 등이 뒤를 이었다.

 

미래산업 사회의 장점 1위로는 ‘효율성·편리성 제고’(40.6%)가 꼽혔다.

 

응답자 65.7%는 우리나라가 10년 이내 자율주행차, 인공지능(AI) 등이 보편화하는 미래산업 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경련이 이번 설문조사와 세계경제포럼(WEF)의 ‘일자리의 미래 2020’ 보고서를 종합해 판단한 것에 따르면 자동차와 기계, 금융·보험, 도소매 10개 업종에서 전체 833만명근로자(2018년 기준) 중 133만8000명(16.1%)이 일자리 전환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52.7%인 70만6000명은 성공적인 일자리 전환에 실패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자동차 분야는 전기차로 전환 등으로 종사자 35만명 중 3만7000명이 일자리를 잃을 위기에 처해 있다.

 

전경련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기업, 근로자가 협력해 유연한 대응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정부는 원활한 전직·이직을 위한 노동시장 유연화 방안과 인재 양성 대책을 마련하고, 기업과 근로자는 각각 전직·이직·재교육 프로그램 강화와 신기술 습득에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마존이 2019년부터 비교적 단순 업무에 종사하는 10만명을 전직 대상으로 구분해 7억 달러를 투입해 재교육하는 것을 예시로 들었다.

 

전경련 유환익 기업정책실장은 “저탄소사회로의 패러다임 전환, 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도입 등이 겹치면서 미래산업 사회에서 2030 세대의 일자리 환경은 지금보다 더 악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