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카카오엔터, 카카오페이지 앱에 카톡 스타일 유머 콘텐츠 ‘톡드립’ 신규 서비스 론칭

이지민 기자 입력 : 2021.05.04 09:25 ㅣ 수정 : 2021.05.04 10:29

톡드립, 휴식 시간에 가볍게 즐기는 카카오톡 스타일 유머 콘텐츠&숏폼 영상 콘텐츠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image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카카오페이지 신규 서비스 ‘톡드립’을 모바일 웹 브라우저에서 정식 론칭한다.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뉴스투데이=이지민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새롭게 선보이는 카카오페이지 신규 서비스 ‘톡드립’이 카카오페이지 앱에서 첫 선을 보인 데 이어 오는 13일 모바일 웹 브라우저에서도 정식 론칭한다. 카카오톡에서 모티브를 가져온 대화형 유머 콘텐츠와 재기발랄한 숏폼 영상들로 꾸며진 톡드립의 모든 콘텐츠는 무료로 제공된다.

 

지난달 29일부터 플랫폼 카카오페이지에서 서비스 중인 톡드립은 웹툰과 웹소설 탭 바로 옆에 위치해 있다. 휴식 시간에 맛보는 드립 커피 한 잔처럼 출퇴근 시간이나 등·하교 때 가볍게 즐기기 좋은 콘텐츠들로,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 대화 형식을 빌린 유머 콘텐츠와 3분 안팎의 숏폼 영상들로 꾸려져 있다. 독자들은 이곳에서 새롭게 변신한 최신 트렌드의 콘텐츠부터 인터넷에서 줄곧 회자되는 고전 유머들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공개된 콘텐츠를 향한 관심도 뜨겁다. 콘텐츠가 흥미롭고 직관적이어서다. 톡드립 베타 서비스에는 현재 지상파 3사 대표 예능인 MBC ‘무한도전’ ‘서프라이즈’, KBS ‘박명수의 라디오쇼’, SBS ‘두시탈출 컬투쇼’를 비롯해 ‘짤툰’ 등 유튜브 톱 크리에이터들의 콘텐츠와 자체 제작 오리지널 콘텐츠가 톡드립으로 서비스되고 있다. 댓글 역시 신선하다는 반응과 재미있다는 반응이 주를 이룬다. 카카오톡 대화방처럼 생긴 콘텐츠 화면을 누를 때마다 익살스러운 에피소드들이 퀄리티 높은 글·그림·사진과 함께 이어진다. 특히 ‘컬투쇼’ 등 라디오 프로그램의 경우 카카오톡 화면을 차용한 영상으로 구현돼 몰입감을 더한다.

 

국내 웹리터러처 시장을 선두에서 개척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앞서 ‘나 혼자만 레벨업’ ‘템빨’ ‘사내맞선’ 등 숱한 밀리언페이지 웹소설·웹툰을 발굴해 독자들에게 상상하는 짜릿함을 안겼다. ‘톡드립’은 웹소설·웹툰과는 또 다르게 독자들의 일상과 가장 밀접한 곳에서 소소하면서도 흥미로운 경험들을 전할 전망이다. 톡드립 탭 핫 섹션에서는 운영자가 그날그날 선정한 콘텐츠를, 베스트 섹션에서는 실시간과 데일리, 위클리 단위로 독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콘텐츠들을 만나볼 수 있으며, 정식 론칭일인 13일부터는 카카오페이지 앱 만이 아니라 모바일 웹 브라우저에서도 톡드립을 즐길 수 있다.

 

황선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페이지컴퍼니 사업개발이사는 “카카오의 상징인 카카오톡 포맷은 커뮤니티 등 유머 콘텐츠에서 애용해왔던 형식이기도 하다. 카카오톡을 모티브로한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온라인상의 새 콘텐츠 문화로 자리 잡길 바란다”며 “향후 카카오TV로 선보이는 예능 등 여러 오리지널 콘텐츠와 다양한 제휴처 콘텐츠를 톡드립 오리지널로 재가공하고, 서비스를 더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가족들이 함께 모이는 5일 어린이날을 기념해 톡드립과 함께하는 이벤트도 마련됐다. 이날 하루 동안 톡드립 콘텐츠 가운데 어느 하나라도 열람한 독자 전원에게는 추억의 명작 애니메이션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포인트가 지급된다. 이 포인트로 ‘디지몬 어드벤처 라스트 에볼루션: 인연’ ‘추억의 검정고무신’ ‘극장판 안녕 자두야’ ‘빨간머리 앤 네버앤딩 스토리’ 등 애니메이션 4편을 감상할 수 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