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투분석] 셀트리온 서정진의 '경영·소유 분리'는 구호일 뿐?

김연주 기자 입력 : 2021.05.04 15:17 ㅣ 수정 : 2021.05.04 16:49

서진석·준석 두 아들 비상장 지주사 사내이사 선임 / "능력 확인 안됐는데…뚜렷한 성과 없이 고속 승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셀트리온 서정진 명예회장. [사진=셀트리온]

 

[뉴스투데이=김연주 기자] 셀트리온그룹 서정진 명예회장의 2세 경영이 본격화하고 있다. 서 명예회장은 지난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지만, 그의 두 아들이 자리를 대신하며 회사 내 영향력을 키워나가는 모습이다.  

 

그러면서 셀트리온의 2세 경영에 대한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이들의 경영 능력이 충분히 확인되지 못했을 뿐 아니라 서 명예회장이 얘기했던 '경영과 소유의 분리'를 벗어나는 행보라는 지적이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 명예회장은 지난 3월 말 공식 은퇴하면서 셀트리온그룹 내 상장 계열사 3곳(셀트리온·셀트리온헬스케어·셀트리온제약)과 그룹 지주사인 셀트리온흘딩스,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의 사내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이 빈자리는 서 회장의 두 아들이 이어받았다. 장남 서진석(37) 셀트리온 수석부사장(제품개발부문장)은 최근 셀트리온홀딩스 사내이사에 선임됐다. 셀트리온흘딩스는 셀트리온을 관계사로 둔 비상장 지주사이자 셀트리온 최대주주다. 

 

앞서 서 수석부사장은 셀트리온 정기 주주총회에서 등기임원으로 선임돼 셀트리온 이사회에서 의장도 맡고 있다. 

 

차남 서준석(34) 셀트리온헬스케어 이사(셀트리온 운영지원담당장)도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사내이사 자리를 승계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최대주주이자 비상장 지주사다. 

 

이처럼 두 아들이 그룹 주요 회사의 사내이사에 잇달아 선임되면서 서 명예회장의 '소유와 경영 분리' 발언은 말 뿐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실질적으로 두 아들이 회사 경영에 참여하고 있고, 이사회 의장 자리를 맡는 등 회사 내 존재감을 확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목표는 두 아들에게 경영권과 지분을 승계하려는 것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현재까지는 두 아들이 회사 관련 주식을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지만, 향후 셀트리온그룹 내 상장 계열사 3곳(셀트리온·셀트리온헬스케어·셀트리온제약)의 합병 과정에서 지분 승계가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두 아들의 경영 능력도 도마에 올랐다. 장남 서 수석부사장은 2014년 셀트리온 입사했고, 서 이사는 2017년 입사해 회사 경영에 나섰지만 아직까지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특히, 서 수석부사장의 경우 2017년 셀트리온스킨큐어 대표로 취임했지만, 적자탈출을 이끄는 데 실패했다. 

 

이처럼 뚜렷한 경영성과 없이 두 아들은 고속 승진을 이뤘다. 때문에 "서 명예회장의 자녀라는 이유말고는 뚜렷한 승진 이유가 안보인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BEST 뉴스

댓글 (1)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
기레기들아 2021.05.04 19:52

추측성 기사 꼴리는대로 쓰지말고 확실히 알고 쓰라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