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국가계획 반영 서명운동 나서

황재윤 기자 입력 : 2021.05.04 18:54 ㅣ 수정 : 2021.05.04 18:56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장욱현 영주시장과 간부공무원들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경북 영주시]

 

[뉴스투데이=황재윤 기자] 경북 영주시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국가계획 반영을 위해 발벗고 나선다.

 

4일 영주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13일까지 문재인 대통령 대선공약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의 제4차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위하여 충청·경북의 12개 지자체와 함께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여 서명운동을 전개한다.

 

실제 국토부가 공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사업의 일부 구간인 점촌~영주(경북선) 노선이 신규 사업으로 반영됐다. 여타 구간은 추가검토 사업으로 반영됨에 따라 중부권 시민들의 열망은 담은 동서횡단철도의 추진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영주시를 비롯한 중부권 12개 지자체는 오는 6월 말 발표 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최종 확정고시에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전 노선이 신규사업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힘을 기울인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지역균형발전과 효율적인 국토개발을 위해선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및 점촌~영주(경북선) 전철화 사업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조기 건설에 대한 시민 모두의 염원을 담은 서명운동에 적극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는 시민 서명운동을 통해 중부권 동서횡단 철도사업이 지역균형발전과 효율적인 국토개발을 위한 동서 신산업지대 촉진을 위해 반드시 시행돼야 하는 초대형 프로젝트 사업임을 널리 알리는 한편 국회에서의 연석·결의대회와 국토부에 서명부 전달 등을 통해 강도 높게 대응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