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보행자 교통안전 위한 LED 바닥 보행신호등 설치

김충기 기자 입력 : 2021.05.18 16:04 ㅣ 수정 : 2021.05.18 16:04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사진=안성시]

 

[뉴스투데이=김충기 기자] 안성시(시장 김보라)는 야간차량 운전자와 스마트폰을 보면서 길을 걷는 일명 '스몸비'(스마트폰과 좀비 합성어) 교통사고 등을 예방하기 위해 ‘LED 바닥 보행신호등’을 설치했다고 17일 밝혔다.

 

우선적으로 설치한 곳은 유동인구가 많은 한경대 사거리와 서인동 명동거리 안성시장 입구이며, 횡단보도 연석과 시각장애인용 점자 블록 사이에 설치됐다.

 

LED 바닥 보행신호등은 기존 신호등과 연계해 녹색․녹색점멸․적색 LED가 표시되어, 보행자에게 횡단보도 이용에 대한 교통상황을 전달함으로써 ‘스몸비’로 인한 사고를 막는데 탁월한 효과가 있다.

 

시는 앞으로도 LED 바닥 보행신호등이 필요한 지역에 대해 검토하여 추가로 설치하는 등 보행자 횡단에 따른 교통안전사고를 예방할 방침이다.

 

김경재 교통정책과장은 “LED 바닥 보행신호등과 같은 교통안전시설물 설치로 교통사고 인명피해가 감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보행자가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