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ESG 금융포럼 2021 (3)] 임이자 의원 "한국형 ESG 기준 정립 필요…국회·관계부처 나서야”

최정호 입력 : 2021.05.26 11:04 ㅣ 수정 : 2021.06.11 17:37

임 의원, "ESG경영은 장기적 기업전략을 평가하는 잣대가 되고 있어"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임이자 국회 환경노동위 국민의힘 간사 [사진=뉴스투데이]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임이자 국회 환경노동위 국민의힘 간사는 26일 "국회는 물론 관계부처가 한국형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준 정립이 나설 수 있도록 효과적인 정책과제, 나아가 ESG 활성화 저변 구축을 위한 값진 고견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 뉴스투데이(대표 강남욱)와 함께 공동 주최한 ‘대한민국 ESG 금융포럼 2021’에서다.

 

이날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스튜디오 123에서 열린 포럼에서 임 의원은 환영사를 통해 "기업의 전통적 경영방식은 재무적 성과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지만, 최근 기업의 지속가능성이 중요시되며 ESG가 시대적 화두로 부상했다"며 "지속가능성에 대한 사회적 요청은 더 멀리 볼 줄 아는 경영 전략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속가능성에 대해서는 다양한 정의가 있지만, 지속가능발전법에 따라 지속가능성을 현대 세대의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미래 세대가 사용할 경제·사회·환경 등의 자원을 낭비하거나 여건을 저하하지 않고 서로 조화와 균형을 이루는 것"이라 덧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 해결해야 할 난제로 ▲모호한 범위와 개념 ▲자사 사업과 낮은 연관성 ▲기관마다 상이한 ESG 평가방식 ▲추가 비용 등을 꼽았다. 

 

임 의원은 "기업들이 사회문제를 고민하는 일은 이제 하나의 소양이 아니라 장기적 기업전략을 평가하는 잣대가 되고 있어 기업들이 ESG에 높은 관심과 참여 의지를 보이고 있다"며 "하지만 ESG 전략 수립이 쉽지 않은 만큼, 국회와 관계부처가 한국형 ESG 기준 정립에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