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ESG 금융포럼 2021 (5)] 정세균 전 총리 "ESG 경제가 文정부 그린뉴딜 정책의 성공 견인 원동력”

김보영 기자 입력 : 2021.05.26 11:46 ㅣ 수정 : 2021.05.26 17:15

서면 축사 통해 "새로운 전략 모색에 보탬되는 자리" 밝혀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2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6층 Studio123에서 ‘선진국과 한국 금융기업의 ESG경영 및 투자의 현황과 과제’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대한민국 ESG 금융포럼 2021’에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서면으로 축사했다. [사진=뉴스투데이]

 

[뉴스투데이=김보영 기자] “ESG(환경·사회·지배구조)는 한국 경제의 재도약을 위한 밑거름이자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입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6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6층 스튜디오123에서 ‘선진국과 한국 금융기업의 ESG경영 및 투자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진행된 ‘대한민국 ESG 금융포럼 2021’에서 서면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 전 총리는 “ESG 경제는 21세기의 인류가 수익을 극대화하려는 ‘시장 논리’와 지속가능한 경제라는 ‘윤리적 가치’가 공존할 수 있다는 희망을 실천해나가게 한다”며 “한국경제가 그 도전에 효과적으로 응전하기 위해서는 시장과 정부 그리고 사회의 3각협력이 절실하다”고 했다.

 

특히 "ESG 경제 흐름에서 환경을 뜻하는 E가 가장 중요하다"고 꼽았다. 한국 경제가 지속가능한 발전 모델을 성공적으로 적용하기 위해 탄소중립 및 그린 뉴딜과 같은 국가적 환경 프로젝트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것이다.

 

정 전 총리는 “미국, 유럽연합(EU) 등 선진국들은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할 것을 선언하고 대대적인 투자에 나서는 등 글로벌 산업의 패러다임이 탄소경제에서 탈탄소경제로 대전환을 하고 있다”며 “이런 흐름에 맞춰 문재인 정부도 그린뉴딜 정책을 국가적 프로젝트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산업과 시장 현장에서 이루어지는 ESG 경영 및 투자는 바로 그린뉴딜 정책의 성공을 견인해주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정 전 총리는 “ESG는 한국경제 변혁의 주체가 될 것”이라며 “오늘 포럼이 그 변혁의 실체를 실증적으로 이해하고, 새로운 전략을 모색하는 데 보탬이 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