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에 이커머스까지…유통街, 코로나 백신 휴가 도입 '속속'

박기태 기자 입력 : 2021.05.31 10:45 ㅣ 수정 : 2021.05.31 10:45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청송군 보건의료원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맞고 있다. [사진제공 = 경북 청송군]

 

[뉴스투데이=박기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따른 유급 휴가를 주는 유통업체들이 빠르게 늘고 있다. 정부가 나서 권장하고 있는 데다 백신 접종 후 이상 징후로 임직원들이 근무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을 예방하고 빠른 회복을 돕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31일 현재 롯데쇼핑과 현대백화점그룹, 홈플러스 등 오프라인 유통업체뿐 아니라 이베이코리아, 위메프, 티몬 등 이커머스 업체들도 '코로나19 백신 휴가'를 도입한 상태다.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를 포함한 롯데그룹 계열사는 백신을 접종한 직원에게 총 3일간 유급 휴가를 준다. 접종 당일은 무조건 쉬고, 이상 징후가 있는 경우 2일 내에서 추가로 휴가를 쓸 수 있다.

 

현대백화점그룹도 현대백화점·현대홈쇼핑 등 13개 계열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다음달 1일부터 '백신 휴가'를 시행한다. 한섬 등 일부 계열사는 이미 지난 18일부터 순차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유급 휴가를 다 쓴 후에도 개인별 건강 상태에 따라 계열사별로 추가로 유급 휴가를 주거나 개인 연차 등을 활용토록 할 계획이다.

 

홈플러스는 백신 접종 당일을 포함해 2일간 유급 휴가를 준다. 여기에 더해 접종 후 이상 반응이 발생하면 의사 소견서 등 별도 서류 제출 없이 회차 당 추가로 하루를 더 유급으로 쉴 수 있도록 했다. 

 

아모레퍼시픽과 삼성물산 패션부문, LG생활건강에 근무하는 임직원도 접종 당일을 포함해 2일간 휴가를 쓸 수 있다.

 

이커머스 업체들도 적극적으로 백신 휴가를 도입하는 중이다. G마켓과 옥션, G9를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는 접종 당일 유급 휴가를 주고, 이상 반응이 있는 경우 최대 2일간 더 쉬도록 했다.

 

티몬과 위메프 임직원들도 접종 당일을 포함해 2일간 유급으로 쉬고, 이상 반응이 있으면 추가로 1일을 더 쓸 수 있다.

 

신세계그룹과 쿠팡도 백신 휴가 도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