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 동맹' 맺은 SK·롯데, 올해 합작사 세운다

박기태 기자 입력 : 2021.06.01 10:54 ㅣ 수정 : 2021.06.01 10:54

수소충전소 100개 건설이 단기 목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SK가스 윤병석 대표(왼쪽)와 롯데그룹 김교현 화학BU장이 지난달 31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에 위치한 SK가스 사옥에서 수소사업 공동 진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박기태 기자] 롯데케미칼과 SK가스가 국내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손을 잡았다. 이를 통해 올해 안에 수소 합작사(JV)를 세우고 수소충전소·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을 함께 진행한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케미칼과 SK가스는 지난 31일 경기도 판교 SK가스 사옥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수소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롯데그룹 김교현 화학BU(사업부문)장과 SK가스 윤병석 대표 외에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 김철진 SK어드밴스드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MOU로 양사는 올해 안에 JV를 설립하고 기체수소 충전소 건설 및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협력에 나선다. 수소충전소 약 100개소 건설이 단기 목표다.

 

수소충전소 부지는 SK가스가 가지고 있는 LPG(액화석유가스) 충전소 네트워크와 롯데의 물류 자원 등 인프라를 활용할 예정이다. 이곳에 수소충전소가 들어서면 LNG(액화천연가스) 냉열을 활용해 생산된 액화수소가 공급된다. 

 

수소 연료전지 발전사업은 울산에 위치한 양사의 자회사 및 자원을 활용해 추진키로 했다. 울산은 이미 수소 파이프라인이 잘 구축돼 있어 수소배관망 구축을 위한 별도의 부지를 확보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