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말산업 컨설팅 지원사업 시행

최천욱 기자 입력 : 2021.06.10 14:56 ㅣ 수정 : 2021.06.10 14:56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사진=한국마사회]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한국마사회는 지난달 20일부터 2021년 말산업 컨설팅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10일 한국마사회에 따르면 말산업 컨설팅 지원사업은 말산업 종사자, 관계자의 경영상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학계와 산업의 전문가들이 정보와 개선방안을 상담해주는 사업이다. 

 

컨설팅 분야는 10개로 승마시설 설치운영, 경영‧마케팅, 시설‧안전, 강습(재활승마), 사양관리, 보건 및 장제, 생산‧육성‧조련, 인력관리, 정부지원사업, 마차 및 외승이다.

 

학계와 말산업에 직접 종사하는 말산업 분야의 전문가들이 컨설턴트로 참여한다. 말 사양관리, 보건 분야에서부터 승마 강습, 재활승마와 같은 승마 전문가들, 인력관리 및 경영 마케팅 등 경영 컨설턴트까지 분야별 전문가들이 컨설팅을 준비하고 있다. 

 

비대면 상담은 물론, 현장을 방문해 문제 원인을 진단하고 그에 맞는 처방을 내릴 예정이다. 또한 컨설팅이 필요한 사람들이 쉽게 컨설팅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앞으로 개최되는 승마대회나 말산업 박람회 등에 컨설팅 부스를 설치해 운영한다. 현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현장에서 바로 컨설팅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현장에 찾아가는 컨설팅은 실시하지 않고 화상회의 등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의 컨설팅에 주력했다. 올해는 코로나19 방역 상황에 따라 현장 컨설팅을 다시 시행하고 차츰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마사회는 올해 사후점검 컨설팅에 주력하기로 했다. 일회성 컨설팅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컨설팅 이후에도 점검을 지속하여 개선점을 확인하고, 추가 컨설팅 요청이 있을 경우 다시 컨설팅을 진행해 컨설팅의 실효성을 높일 예정이다.

 

컨설팅 신청은 온라인, 유선, 팩스, 이메일 등으로 언제든 할 수 있다. 신청을 하면 유선상담 진행 후 현장방문 필요시 방문컨설팅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말산업 관련 컨설팅이 필요하면 누구든 신청이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말산업정보포털 호스피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