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부품기업 1000개를 미래차 기업으로 전환”

장원수 기자 입력 : 2021.06.10 17:51 ㅣ 수정 : 2021.06.10 17:51

기술·자금·인력·공정 등 4대 지원수단 확충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자료=산업통상자원부

[뉴스투데이=장원수 기자]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미래차 산업 발전에 발맞춰 자동차 부품기업 1000개를 미래차 기업으로 전환한다. 또한 부품기업의 사업재편을 촉진하기 위해 올해 2826억원을 투입, 미래차 전용 펀드를 조성하고 2025년까지 1만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10일 제11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자동차 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지원전략’을 발표했다.

 

최근 자동차 시장은 전기차, 수소차 등 미래차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전동화·자율주행부품 등에서 새로운 성장기회 창출이 가능한 반면, 엔진·동력전달 등 기존 내연기관 부품 수요는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자동차 부품산업의 생산·고용이 2016년 이후 감소·정체된 상황에서 코로나19 이후 경영상황도 악화돼 개별기업의 역량으로는 미래차 사업전환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정부는 미래차 대응 계획이 없는 부품업체를 위한 종합지원 플랫폼을 구축하고 연구개발을 비롯한 사업 혁신모델 혁신을 지원하는 방안을 이번 지원 전략에 담았다.

 

산업부는 2030년까지 부품기업 1000여개를 미래차 기업으로 전환하여 국내 부품산업의 생산·고용·수출 규모를 유지·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또한, 매출 1조원 이상 부품기업을 현재 13개에서 2030년 20개로 확대하고, 1000만달러 이상 수출부품기업은 현재 156개에서 2030년 250개로 확대하는 등 부품기업의 대형화·글로벌화를 집중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자동차연구원 중심의 ‘사업재편 지원단’을 확대 개편해 미래차 개발·구매 계획 공유, 컨설팅·금융·판로·사업화를 일괄 지원하는 ‘미래차 전환 지원 플랫폼’을 만들고 지자체가 주도하고 지역 대학·지원 기관을 아우르는 ‘특화지원 플랫폼’도 구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민간 주도의 ‘자율주행산업협회’ 설립을 지원해 부품기업과 정보기술(IT)·서비스 등 이종 기업 간 공동 연구개발, 전략적 제휴, 표준화 등 협업을 촉진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부품기업들이 시장이 성장하는 분야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완성차사 신차개발 전략에 부합하는 부품·소재 개발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자동차 부품산업 사업모델 혁신’을 위해선 하이브리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기차, 고효율 승용차 등 중견3사의 신차개발 전략과 연계해 협력업체 특화 R&D 프로그램을 신설한다. 완성차 공급망 내재화와 연계해 국산화 전략품목 기술개발에 2021년 총 648억원을 지원한다. 해외 의존도가 높은 전기·수소차 핵심부품 14종의 기술자립화를 지원하고, 전기·수소차 소재 국산화율은 현재 70% 수준에서 2025년 95%로 높이기위해 올해 329억원의 자동차소재 R&D 예산을 투입한다.

 

올해 차량용 반도체 양산성능 평가·기업간 협력모델 관련 119억원을 투입해 공급망 내재화를 촉진하고, 자율주행 6대 핵심부품 국산화·고도화에도 200억원을 지원한다.

 

자동차 부품기업들이 특장차, 소형 전기화물차 등 틈새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車부품 이외에 충전기·배터리 재활용 등 신사업 분야를 개척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완성차사의 공급망 내재화 계획과 연계해 국산화 전략품목 기술개발(올해 예산 총 648억원) 및 납품물량 확보 등 사업화 지원을 강화한다. 해외 의존도 높은 전기·수소차 핵심부품 14종의 기술자립화를 지원하고 전기·수소차 소재 국산화율은 현재 70% 수준에서 2025년 95%로 제고하기 위해 올해 329억원의 자동차소재 R&D 예산을 투입한다. 차량용 반도체 양산성능 평가 및 기업간 협력모델에 대해서는 금년 119억원을 지원해 공급망 내재화를 촉진하고 자율주행 6대 핵심부품 국산화 및 고도화 분야에도 올해 2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자동차 부품기업들이 특장차, 소형 전기화물차 등 틈새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자동차 부품 이외에 충전기·배터리 재활용 등 신사업 분야를 개척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책 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수소 청소차·살수차 등 특장차 전문 개조기업을 육성하고, 공공기관 의무구매 대상에 포함하여 공공수요를 창출한다. 중소 부품기업의 진출이 용이한 소형 전기화물차는 정부 구매보조금의 10%를 중소기업에 우선 배정하여 초기 시장확보도 지원한다.

 

미래차 전환에 막대한 투자비가 소요되나, 매출 발생까지 장기간이 소요되는 업계의 현실을 고려해 자금지원 프로그램을 확충한다. 총 5000억원 규모 미래차 펀드를 조성해 분사, M&A, 설비투자 등 사업재편 유형별 종합적인 자금지원에 나선다. 사업재편 전용 R&D 신설 등을 통해 후발기업의 미래차전환 기술개발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는 이외 후발 기업의 미래차 전환을 위한 사업재편 전용 R&D를 신설하고 2025년까지 고급 연구인력 3800명, 현장 인력 6200명 등 총 1만명의 미래차 인력을 양성한다.

 

부품산업 생태계의 디지털 전환도 지원한다. 내년까지 10인 이상 부품기업의 70%인 3000개 기업에 스마트 공장을 보급하고, 2025년까지 925억원을 들여 전장부품 성능·미래차 운행 데이터를 축적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