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그린인프라 등 ESG 사업 확대 통해 안정적 수익 창출할 것”

최천욱 기자 입력 : 2021.06.15 14:09 ㅣ 수정 : 2021.06.15 14:09

천안소각로 현장 질소산화물 저감설비 확충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천안시 환경에너지 사업소 전경 [사진=삼성엔지니어링]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은 천안시 환경에너지 사업소 현장의 온실가스 감축과 관련, “친환경 O&M 분야에서 많은 프로젝트 경험과 차별적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그린인프라 등 ESG사업 확대를 통해 안정적 수익을 창출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15일 삼성엔지니어링에 따르면 천안소각로 현장 질소산화물(NOx) 저감 설비 확충은 2020년 제정된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기준을 준수하기 위해 진행됐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기존에도 법적 기준보다 훨씬 엄격한 관리를 해오고 있던 만큼 강화된 기준에도 선제적으로 대응∙관리하겠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이달 말 설비의 설치를 마무리할 계획이며 성능 테스트를 끝내는 7월부터는 본격 가동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천안시 환경에너지 사업소는 천안시에서 발생하는 생활폐기물을 소각처리하는 시설로서, 생활폐기물 190톤과 음식물폐수 130톤을 처리할 수 있는 1호기와 생활폐기물 200톤과 음식물폐수 50톤을 처리할 수 있는 2호기로 구성돼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01년 준공된 1호기와 2015년 준공된 2호기 모두 건설했으며, 각각 2022년과 2030년까지 예정된 운영사업 또한 맡고 있다.

 

천안소각로는 친환경기술을 이용해 온실가스 감축과 자원재이용에 앞장서고 있다. 음식물폐수에 포함돼 있는 암모니아 성분을 폐기물 소각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과 반응시키는 친환경 기술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고 있으며, 소각열 냉각과정에서 얻게 되는 스팀(증기)을 인근 산업단지와 주변 문화/체육시설에 공급함으로써 친환경 자원 생산의 효과도 얻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해외 그린인프라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린인프라 시장은 소각로와 수처리 플랜트를 중심으로 세계적인 환경 트렌드에 따라 지속적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O&M(운영사업) 연계 프로젝트의 경우 장기간에 걸친 안정적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기존에 화공플랜트 수행 경험이 있는 동남아시아와 중동 지역의 국가를 중심으로 환경설비 증대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