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중견기업 ‘청년채용특별장려금’ 28일부터 신청 받는다

염보연 기자 입력 : 2021.06.15 15:50 ㅣ 수정 : 2021.06.15 15:50

1인당 최대 900만원 지원…기업 1곳당 3명까지 지원 가능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김영중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이 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년 5월 고용행정 통계로 본 노동시장 동향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염보연 기자] 중소·중견기업이 청년을 신규 채용할 경우 정부가 1인당 연간 최대 900만원의 인건비를 지원하는 '청년채용특별장려금' 사업이 시행된다. 고용노동부는 이달 28일부터 고용보험 누리집으로 청년채용특별장려금 신청을 받는다고 15일 밝혔다. 

 

청년채용특별장려금은 기존 청년추가고용장려금과 기본 틀이 같은 사업으로,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이 지난달 31일 조기 종료됨에 따라 올해 한시 사업으로 신설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급격히 악화한 청년 고용 상황의 회복을 촉진하는 데 목적이 있다.

 

지원 대상은 고용보험 피보험자(상용직) 5인 이상의 우선 지원 대상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이다. 사행·유흥업 등 일부 업종은 제외된다.

 

지난해 12월 1일∼올해 12월 31일 청년(만 15∼34세)을 정규직 근로자로 채용하고 6개월 이상 고용을 유지해야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청년 신규 채용 이후 기업 내 전체 피보험자가 전년 피보험자(연평균 기준)보다 많아야 한다. 청년을 채용하면서 전체 고용을 줄여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기업은 신규 채용 청년 1인당 월 75만원씩 최장 1년간 지원금을 받게 된다. 1인당 최대 900만원의 지급액을 받을 수 있다. 기업 1곳당 3명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이달 28일부터 고용보험 누리집으로 청년채용특별장려금 신청을 받는다. 온라인 신청이 여의치 않은 사업주는 월별 임금 대장과 근로계약서 등 증빙 서류를 지참해 고용센터에서 신청해도 된다.

 

노동부는 심사를 거쳐 지원 대상을 선정해 다음 달 둘째 주부터 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청년채용특별장려금 지원 대상 근로자는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 청년 일경험 지원사업, 특별고용촉진장려금 등을 중복해 수급할 수 없다. 다만 청년내일채움공제의 경우 중복 수급이 가능하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