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점뉴스] 신 신용평가시스템 도입하는 시중은행들 중금리대출 확대할까

이채원 기자 입력 : 2021.06.15 17:17 ㅣ 수정 : 2021.06.15 17:17

시중은행 관계자들,"비금융 데이터 접목시킨 신 CSS 도입은 중금리 대출 확대차원 아냐"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시중은행이 신 CSS를 도입하며 중저신용자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이채원 기자]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 은행 3사가 신 CSS(신용평가시스템)을 개발해 중금리대출 강화에 나선 가운데 시중은행들도 일제히 신 CSS 개발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인터넷은행이 중·저신용자 대출시장을 대폭 확대하는 금융혁신을 시도함에 따라 맞대응 전략을 펴려는 행보라는 해석도 나왔다.

 

하지만 뉴스투데이가 15일 취재한 바에 따르면, 시중은행의 신 CSS개발은 중장기적 차원의 신용평가모델 강화과정의 일환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의 “이번 CSS에 대한 기대감이 실리고 있는데 사실 CSS는 그간 꾸준히 업데이트 하며 개발해왔고 이번에도 그 일환이다”며 “또 모든 개인 사업자에 적용되는 시스템으로, 중·저 신용자의 금리를 더 올릴 수 있는 방안이기도 하지만 3등급이었던 신용자가 2등급이 될 가능성도 늘어나게 된다”고 밝혔다. 신 CSS 도입이 중금리대출 확대를 위한 포석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다른 시중은행 관계자도 “아직 신 CSS를 제대로 도입한 시중은행이 없는 만큼 중금리 대출 확대까지 바라보는건 시기상조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금융위원회가  중·저 신용자에 대한 대출확대 및 금리인하 등을 압박하고 있으나, 시중은행은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를 느끼지 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 비금융데이터 접목한 신 CSS 도입하는 시중은행 / 국민은행, 리브엠 가입자 대상으로 한 신 CSS 선제적 도입…신한·하나도 개발 중 

 

그러나 시중은행들은 인터넷 은행 3사의 신 CSS를 벤치마킹하고 있는 것 만큼은 분명하다.  기존 금융이력으로만 평가되던 신용평가모델에 비금융데이터를 접목시킨 신 CSS를 개발하고 있다. 

 

앞서 카카오뱅크·케이뱅크·토스뱅크 등 인터넷 은행 3사가 금융이력 외 결제·통신 데이터 등을 추가한 CSS를 개발해 중·저신용자 공략에 나선 것과 비슷한 맥락이다.

 

이들이 개발 중인 신 CSS는 금융이력이 없어 중·저신용자로 분류되었지만 우수한 대출 상환 능력을 가진 이들을 끌어들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국민은행은 경우 통신데이터를 이용해 만든 CSS를 이달 중 선보일 예정이다. 알뜰폰 사업인 리브엠(Liiv M)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하며 통신료 납부이력, 이용패턴 등의 통신 정보를 기존 금융정보와 접목시켜 개인 신용도를 평가한다. 

 

또 리브엠에 가입하려는 고객을 대상으로 신 CSS를 적용해 ‘단말기구매자금대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단말기 대출상품의 경우 기존 6%의 금리로 통용되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신 CSS를 도입한 ‘단말기구매자금대출’의 금리는 3%~4%가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신한은행도 비금융데이터를 접목한 CSS 구축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하나은행 또한 인터넷은행과 같은 방향으로 중·저신용자들에게 적용할 수 있는 신용평가모형을 검토 중에 있다고 전했다.

 

■ 시중은행, 인터넷 은행 벤치마킹한 CSS 개발하지만, 중금리 대출 확대에는 여전히 '신중'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1~3등급인 고신용층이 6.6%, 4~6등급인 중신용층이 15.4%, 7~10등급인 저신용층이 18.3%를 보였다. 3등급과 4등급의 차이가 벌어지는 금리단층 현상이 발생했다. 

 

여기에 2016년부터 2020년까지의 금융권 대출금리 중 고신용층은 8.4%에서 6.6%로 하락하며 금리 혜택을 봤지만 중신용층은 15.9%에서 15.4%로의 변화를 보였다. 

 

이렇듯 은행권이 중금리대출 사업에 무심한 태도를 보이자 금융위원회는 중금리대출 제도개선 방안을 발표하며 은행권에 중금리 대출 공급 확대를 지시한 바 있다. 

 

따라서 일각에서는 금번 시중은행의 신 CSS개발에 대해 중금리 대출을 늘리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감을 보였다.

 

하지만 신시장을 개척해야 하는 인터넷 은행들이 '리스크'를 감수하려는 공격적 성향을 보이는 것과는 달리 시중은행들은 '신중론'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