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이마트, 본격 온오프 유통 협업 시작…이마트, 하반기 네이버쇼핑에 입점

양대규 기자 입력 : 2021.07.19 17:01 ㅣ 수정 : 2021.07.19 17:01

SME 브랜드화 '지역명물 챌린지'로 첫 손잡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이미지=네이버]

 

[뉴스투데이=양대규 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와 이마트(사장 강희석)가 온·오프라인을 통합하는 유통망 구축을 위해 본격적인 협업을 시작했다. 그 첫번째 협업은 지역 특산물을 판매하는 중소상공인(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을 대상으로 시작한다.

 

네이버와 이마트는 지난 3월 처음으로 지분을 교환하며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아우르는 유통 채널 협업을 시작한 바 있다. 로켓배송으로 온라인 유통 시장에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쿠팡을 견제하고 새로운 유통 리더십을 갖겠다는 이유다.

 

양사는 SME 사업과 함께 하반기 네이버 내 이마트 장보기 서비스를 출시하며 시너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19일 네이버는 이마트와 함께 우수한 지역 명물을 발굴해 브랜드 상품으로 개발, 오프라인 유통에 도전하는 '지역명물 챌린지'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프로젝트는 네이버쇼핑의 '푸드윈도' 내 '지역명물' 코너를 통해 진행한다. 지역명물은 전국의 특색있는 맛집 대표 메뉴를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한 밀키트 제품들을 입점한 코너다.

 

네이버와 이마트는 2000여개의지역명물 상품 데이터베이스(DB) 중 경쟁력 있는 SME 상품을 선발해, 이마트 피코크 상품개발팀과 함께 '인생맛집' 브랜드 상품으로 별도 출시할 계획이다.

이들은 네이버 이마트 온라인 장보기 서비스와 전국 이마트 매장을 통해 유통된다. 푸드윈도 지역 SME 판매자들도 이를 통해 새로운 오프라인 유통 판로를 확보할 수 있다.

 

또 하반기에는 네이버 장보기 서비스에 이마트가 본격 입점한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의 이용자 혜택과 이마트 신선식품 배송 서비스 등 각 사가 보유한 강점들을 연계해 온라인 장보기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것.

 

양사는 이마트 매장 내 체험형 편집샵을 구축해, 네이버를 발판으로 전국의 이용자들과 만나온 수공예 제품이나 전통주 같은 특색있는 로컬 SME 상품들을 오프라인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네이버 사업개발 김평송 책임리더는 "로컬 SME들에게 성장 기회를 제공하고 업계에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며 "하반기에도 네이버와 이마트가 보유한 기술과 인프라, 브랜딩 노하우 등을 기반으로 긴밀한 협력을 이뤄내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춰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마크 피코크 최현 담당은 “고객에게는 지역 맛집 먹거리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주고 소상공인에게는 판로를 확대해, 고객과 소상공인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협력 모델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