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3조 증액 놓고 기재부-중기부 간 이견 불거져

고은하 기자 입력 : 2021.07.21 15:14 ㅣ 수정 : 2021.07.21 15:15

기재부 “재정 고려해야” vs 중기부 “소상공인 먼저 살려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5차 재난지원금 중 하나인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증액 폭을 놓고 정부 부처 내에서 이견이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고은하 기자] 5차 재난지원금 중 하나인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증액 폭을 놓고 정부 부처 내에서 이견이 나오고 있다.

 

소상공인 살리기가 우선이라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재정 상황도 고려해야 한다는 기획재정부가 서로 마찰음을 내고 있다.

 

지난 1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중기위)는 예산결산소위에서 희망회복자금 사업 예산을 정부안(3조2500억원)보다 2조9300억원 증액하고 지원금 구간을 100만~900만원에서 150만~3000만원으로 대폭 확대하기로 의결한 바 있다.

 

또, 영업제한 업종의 매출액 감소 기준을 없애고 여행업 등 경영위기 업종은 지원금 대상을 매출액 20% 감소에서 10% 감소로 확대하기로 했다.

 

하지만 기재부는 약 3조원에 이르는 희망회복자금 증액에 난색을 표출하고 있다.

 

전날 확대간부회의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 추경안 틀이 견지되도록 하되, 방역수준이 강화된 만큼 이에 상응하는 방역 지원 확대, 소상공인 피해지원 보강에 대해 검토.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일부 증액은 할 수 있지만 예산당국으로서 재정 상황을 감안할 때 정부 추경안의 틀을 깰 정도로 대폭 증액하긴 어렵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에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공개적으로 기재부를 향해 여야 합의 존중을 요구했다.

 

정통 관료인 홍 부총리가 그동안 긴급재난지원금 대상 및 추경 규모 등을 놓고 여당과 갈등을 겪은 상황에서 국회의원 출신인 권 장관이 홍 부총리를 겨냥해 목소리를 내면서 이번엔 부처 간 갈등까지 빚는 양상이다.

 

현재, 국회 예결위가 추경안을 심사하고 있는데 이런 입장차로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어 오는 25일 본회의에서 처리되지 않을 시 다음 달 17일로 정한 희망회복자금 지급 시기도 늦춰질 수밖에 없다.

 

권 장관은 “국회에서 지급 폭과 구체적인 사항이 정해져야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수 있다”며 “지급이 늦어질수록 소상공인 피해는 커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다만 오는 10월 말부터 지급 예정된 소상공인 손실보상금을 6000억원에서 1조2000억원으로 증액하는 데 대해선 정부 내 이견은 크게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