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수준 ESG경영 박차…현대건설, ‘2021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최천욱 기자 입력 : 2021.07.23 17:28 ㅣ 수정 : 2021.07.23 17:29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2021년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사진=현대건설]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현대건설이 인류를 위한 지속가능 터전 창조 비전 아래 지속가능경영 4대 부문 목표와 12대 세부 추진전략이 담긴 2021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며 글로벌 ESG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3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이번 보고서는 건설사 최초로 세계경제포럼(WEF)의 ESG 정보공개 방향인 ▲번영(Prosperity) ▲지구(Planet) ▲사람(People) ▲원칙(Principle) ‘4P 추진체계’를 토대로 구성해 글로벌 경쟁력 강화, 기후변화 대응, 안전·보건 이행력 제고, 밸류체인 역량강화 등 각 부문별 세부 추진 내용과 비재무성과를 반영했다. 

 

특히, 글로벌 수준의 ESG 경영 확대를 목표로 기존 GRI(지속가능성 보고서 가이드라인) 포괄적부합기준(Comprehensive option) 적용 외 TCFD(기후변화 재무정보공개 협의체) 권고안, SASB(미국 지속가능회계기준 위원회), WEF(세계경제포럼)메트릭스 등 글로벌 ESG 정보 공개 가이드라인을 확대 반영하고 국제적 검증기준(AA1000AS)을 적용해 기업의 비재무정보 사항과 수록 내용의 신뢰성 및 품질을 제고했다.

 

또한, 대내외 이해관계자와의 커뮤니케이션 확대를 통해 이해관계자 중심의 중요 이슈를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10월 전사 차원의 지속가능경영 내재화와 체계적인 지속가능경영 전략 추진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현대건설 지속가능경영 협의체’를 발족해 ESG 부문별 개선과제를 논의하고 중요 ESG 안건에 대해서는 이사회 산하 투명경영위원회에 보고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이사회 결의를 통해 결정된 ‘탈(脫)석탄 선언 이해관계자 서신’을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수록해 향후 국내·외 석탄 관련 투자, 시공 사업에 있어 신규 사업 참여를 전면 배제하기로 결정한 내부 방침을 공식화했다. 

   

향후에도 글로벌 건설 리더로서의 사명과 국제사회의 중요한 구성원으로서 인류가 당면한 기후변화 위기에 깊이 공감하며,  친환경·저탄소 중심의 산업 인프라 전환 등 대내·외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미래 사업 전략과 연계한 신재생 에너지·친환경 사업 전환을 보다 가속화 할 예정이다.  

 

윤영준 사장은 “원천기술 확보와 건설 자동화, 스마트시티, 신재생 에너지, 친환경 등 신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본원적 EPC 경쟁력을 보다 강화해 투자개발과 운영까지 건설 전 영역을 아우르는 ‘Total Solution Creator(토탈 솔루션 크리에이터)’로 거듭나 현대건설의 지속가능성을 확고히 하고 미래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 2021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현대건설 홈페이지 지속가능경영 메뉴에서 열람이 가능하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