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벌 관련 육성사업 갈등…행정당국, 적극 대책 마련해야”

황재윤 기자 입력 : 2021.07.24 11:27 ㅣ 수정 : 2021.07.24 11:32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꿀벌의 배설물 피해를 입은 의성군 옥산면 한 사과농가 [뉴스투데이=황재윤 기자]

 

[뉴스투데이=황재윤 기자]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시행하는 꿀벌 관련 육성사업 등이 인근 농가와 사업자 간 크고작은 갈등을 부르는 것으로 나타나 ‘관련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24일 경북도 등에 따르면 의성군 옥산면 소재 사과농가에선 인근 양봉장의 벌떼들의 배설물로 인하여 사과의 흠집이 발생하여 상품 가치가 떨어져 버러야하는 지경에 이르는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호소하고 있다. 현재 피해입은 사과들은 판매되지 못하고 있다.

 

해당 벌꿀은 옥산면 사과농가 인근에서 양봉업을 하는 A씨가 경북도와 예천곤충연구소 등이 농촌진흥청으로부터 공동연구비 등을 지원받아 시행하는 ‘꿀벌 우수품종 육종사업’을 통해 분양된 벌꿀로서, 화분매개곤충 호박벌 완성봉군과 우량 여왕벌 등이 전국 과수·시설원예 농가를 비롯한 수정벌 생산업체에 분양됐다.

 

현재 A씨는 피해를 호소하는 사과농가를 위하여 자신이 키우던 토봉 50여 통을 폐쇄하고, 피해 보상을 위한 대책 마련에 애를 쓰고 있다.

 

양봉업자 A씨는 “토종 벌로 인하여 인근 사과농가가 피해를 호소하는 만큼 원만히 해결하고 싶다”면서 “하지만 사과 농장주들이 냉담한 반응으로 갈등 해소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A씨가 대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사과농가들의 피해도 컷던 만큼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다. 사과농장주 B씨는 “토종 벌의 배설물로 인하여 사과에 피해가 많다”면서 “명백하게 벌로 인하여 사과가 판매할 수 없을 만큼 상품성이 떨어지는 피해가 발생했지만 A씨와 사업 주체인 경북도와 의성군은 아무 말도 없다”고 호소했다.

 

결국 경북도가 농촌진흥청으로부터 공동연구비를 지원받아 시행하는 사업이 사과농가와 양봉업자 간 갈등을 일으킨 셈으로, 실제 소나 돼지 등은 축사 건립 위치 등에 있어 규제를 받는다.

 

하지만 꿀벌은 관련 법규가 전무한 만큼 행정당국이 적극적으로 중재에 나서 갈등을 해소하도록 하여야 한다.

 

이에 대해 의성군 관계자는 <뉴스투데이 대구경북본부>와의 통화에서 “피해를 호소한 사과농가와 양봉업자 등을 만나봤다”면서 “양 측의 갈등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여러 방면으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