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점뉴스] 자가당착에 빠진 교촌… 배달료 도입 땐 "점주 위해" 배달료 인상 땐 "점주 재량"

김소희 기자 입력 : 2021.08.01 09:00 ㅣ 수정 : 2021.08.01 09:00

소비자 불만 높자 점주에게 책임 떠넘기는 듯한 태도 취해 / 교촌 "배달료 인상은 본사가 강제하거나 관여하지 않는다" / 이은희 교수 "무책임한 태도… 가격 인상 위한 꼼수" 지적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김소희 기자] 지난 2018년 "가맹점주를 위한다"는 명분을 내세워 치킨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배달료(2000원)를 도입한 교촌치킨이 3년이 지난 현재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여 논란이 예상된다. 

 

최근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 배달료를 50%(1000원) 인상하면서 소비자 불만이 속출하자 "(배달료는) 가맹점 재량"이라며 그 책임을 점주에게 떠넘기는 듯한 태도를 취한 것이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 교촌치킨 가맹점은 인건비와 재료비 등 상승을 이유로 7월부터 배달료를 1000원 올렸다.

 

그러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교촌의 배달료 인상'을 성토하는 소비자 불만 글이 쏟아졌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교촌 배달료 인상' 관련 게시글에는 "교촌이 저렇게 올리면 다른데도 다 슬금슬금 하던데", "최저임금 올렸다고 그새 올리는 건지", "교촌 빠이", "진즉부터 손절했다", "3000원이면 갔다와야겠다", "해도해도 너무한다" 등 수많은 댓글이 달렸다. 

 

image
[사진=보배드림 갈무리]

 

그럼에도 교촌치킨 본사는 "어쩔 수 없다"는 입장만 되풀이 했다. 교촌치킨 본사 관계자는 뉴스투데이와 통화에서 "배달비는 본사 수익, 매출로 잡히는 게 아니라 가맹점 운영비로 들어간다"며 "배달료 인상에 대해서는 우리(본사)가 강제하거나 관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같은 설명은 3년 전 업계 최초로 배달료를 도입할 때 내세운 명분과는 정면으로 배치된다. 당시 교촌치킨 본사는 "인건비 상승과 주문 앱 보편화로 가맹점의 수수료 부담이 증가해 불가피하게 배달료를 받게 됐다"고 했다. 가맹점주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배달료를 도입했다는 설명이다. 

 

이 일을 계기로 이전까지 각 가맹점에서 부담하던 배달료가 소비자에게 전가되긴 했지만, 교촌치킨이 내세운 명분에 공감을 표하는 소비자들도 적지 않았다. 그러면서 BBQ와 굽네치킨 등 치킨 프랜차이즈 전반으로 배달료 문화가 퍼져나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번 교촌치킨의 배달료 인상을 바라보는 소비자의 시선은 차갑기만 하다. "프랜차이즈를 운영하면서 배달료 인상에 대한 책임이 없다고 말하는 건 무책임한 태도"라는 지적이다.

 

인하대학교 소비자학과 이은희 교수는 "치킨값은 안 올렸다고 해도 소비자 입장에서는 지불하는 금액이 더 많아진 만큼 치킨값이 올라간 거라고 볼 수 있다"며 "가격 인상을 위한 꼼수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이 올랐음에도 배달료를 올리는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실제 교촌치킨은 지난해 매출 4479억원, 영업이익 410억원을 올렸다. 전년 대비 매출은 18%, 영업이익은 4% 증가한 수치다. 가맹점당 매출도 전년 대비 14%를 뛰었다. 그러면서 전체 가맹점 매출도 사상 최초로 1조원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이와 관련 교촌치킨 관계자는 "배달료 도입 당시엔 점주들이 무리하게 배달료를 받지 못하도록 2000원으로 공식화 했던거 였다"면서 "이번 배달료 인상은 우리(본사)가 주도한 게 아니다. 배달료 인상은 외식 시장의 일반적인 상황인데 이슈가 되니 당황스럽다"고 했다. 

 

 

댓글 (1)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
교촌불매 2021.08.01 22:51

앞으로 다른 사람이 사더라도 교촌은 절대 먹지 않는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