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약 180억 원 규모의 E-737 성능개량 사업 수주

김한경 안보전문기자 입력 : 2021.07.30 17:00 ㅣ 수정 : 2021.07.30 17:00

보잉과 2025년 6월까지 계약 체결하고, 자회사인 KAEMS 통해 군·민수 MRO 역량 강화도 추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KAI는 공군의 E-737 공중조기경보통제기(AEW&C) 성능개량 사업 주관사인 보잉사로부터 180여억 원 규모의 계약을 지난 28일 체결했다. 사진은 E-737의 비행 모습. [사진=KAI] 

 

[뉴스투데이=김한경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가 E-737 공중조기경보통제기 성능개량 사업에 참여하며, 자회사인 KAEMS를 통해 민·군수 MRO 역량도 확대하고 있다.

 

KAI는 한국 공군의 E-737 공중조기경보통제기(AEW&C) 성능개량 사업 주관사인 보잉사로부터 180여억 원 규모의 계약을 지난 28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계약기간은 2025년 6월까지다.

 

AWE&C 성능개량 사업은 성능이 향상된 피아식별장비(IFF)와 전술데이터링크(Link-16) 등을 장착하는 사업으로 KAI는 항공기 개조, 기능점검, 비행시험 지원 등의 업무에 참여한다.

 

KAI는 지난 2006년 보잉사와 AEW&C 사업에 참여해 최신형 다기능 전자식 위상배열 레이더와 전자장비 등의 조립 및 개조·장착작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KAI는 보잉사로부터 가격·기술 경쟁력뿐만  아니라 사업이행 능력도 인정을 받음으로써 향후 예정된 AEW&C 추가도입 및 성능개량 사업에서도 수주가 예상된다.

 

KAI는 자회사인 한국항공서비스(KAEMS)를 통해 민·군수 MRO(Maintenance, Repair and Operation) 역량도 확대하고 있다.

 

KAEMS는 코로나19로 항공산업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사업 확장을 통한 매출 증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지난 27일 ‘2021년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에 선정됐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