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우선" vs. "인권 침해"… '휴대폰 반입 제한' 놓고 쿠팡 노사 충돌

이지민 기자 입력 : 2021.09.06 16:10 ㅣ 수정 : 2021.09.06 16:13

노조, 노동자 736명 서명 받아 인권위에 제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물류센터지부 쿠팡물류센터지회와 쿠팡 노동자의 건강한 노동과 인권을 위한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6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쿠팡 물류센터 노동자들의 물류센터 내 휴대전화 반입을 금지하는 정책 철회를 촉구하며 인권위에 민원을 제출하기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이지민 기자] 쿠팡 노사가 물류센터 내 휴대전화 반입을 제한하는 정책을 놓고 맞붙었다. 노조는 "노동자 인권과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심각하게 훼손한다"며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반면, 사측은 "근로자 안전을 위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물류센터지부 쿠팡물류센터지회와 쿠팡 노동자의 건강한 노동과 인권을 위한 대책위원회는 6일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노동자 인권과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휴대전화 반입 금지는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쿠팡 물류센터는 보안과 안전을 핑계로 반입을 금지하는 개인 소지품이 유독 많다”며 “노동자들은 일하다 다쳤을 때나 위험한 상황에서 연락을 취할 수 없어 어려움을 호소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 후 휴대전화 반입금지 철회를 촉구하는 쿠팡 물류센터 노동자 736명의 서명을 인권위에 민원으로 제출했다.

 

쿠팡 측은 이에 대해 “쿠팡 물류센터 근로자들은 개인 사물함에 휴대전화를 보관해 점심시간 등 휴게시간에 언제든 자유롭게 사용하고 있다”며 “작업공간과 근무 시간에 휴대전화 사용을 제한하는 것은 근로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외부에서 오는 긴급한 전화는 해당 근로자에게 내용이 즉시 전달되고 있다”며 “작업 중 긴급상황 발생 때도 관리자를 통해 즉시 안전 조치하고 가족에게 비상 연락하는 조치 등을 취해왔다”고 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