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 성공…현무-3C 및 미국의 토마호크와 유사

김한경 안보전문기자 입력 : 2021.09.13 10:12 ㅣ 수정 : 2021.09.13 10:19

김정은 국무위원장 직접 참관 않고 위임…군 및 정보당국 시험발사 사전 탐지 여부도 주목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북한 국방과학원이 9월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김한경 기자] 북한이 우리의  현무-3C 순항미사일 및 미국의 토마호크 미사일과 유사한 것으로 보이는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국방과학원은 9월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발사된 장거리순항미사일들은 우리 국가의 영토와 영해 상공에 설정된 타원 및 8자형 비행궤도를 따라 7천580초를 비행하여 1천500㎞ 계선의 표적을 명중했다"고 1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시험 발사를 통해 새로 개발한 터빈송풍식 발동기의 추진력을 비롯한 기술적 지표들과 미사일의 비행 조종성, 복합유도결합방식에 의한 말기유도명중정확성이 설계상 요구들을 모두 만족시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2년간 과학적이며 믿음직한 무기체계 개발공정에 따라 추진돼 왔으며 이 과정에 세부적인 부분시험들과 수십 차례의 발동기지상 분출시험, 각이한 비행시험, 조종유도시험, 전투부위력시험 등을 성과적으로 마쳤다"고 강조했다.

 

이번 시험발사는 정치국 상무위원인 박정천 당 비서와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전일호 국방과학원 당비서의 참관 하에 시행됐다. 박 비서는 "당중앙위원회의 위임에 따라 장거리순항미사일의 성공적인 개발을 이루어낸 국방과학자들과 군수노동계급에게 열렬한 축하와 감사를 전했다"고 말해 참관하지 않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위임에 따른 것임을 밝혔다.

 

탄도미사일과 달리 순항미사일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결의 위반이 아니다. 따라서 북한은 탄도미사일 대신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통해 저강도 무력시위에 나선 것으로 평가된다. 순항미사일은 정밀 타격이 용이하지만 탄도미사일보다 속도가 느리며, 핵탄두를 탑재하려면 소형화를 통해 탄두 무게를 줄여야 한다.

 

미사일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순항미사일이 주날개와 꼬리 부분 보조날개, 터보팬 엔진(북한 '터빈송풍식 발동기'), 동체 배면에 엔진 흡입구 등을 갖췄다고 말했다. 그들은 북한 순항미사일의 전체적인 외형이 사거리 1천500㎞의 현무-3C 순항미사일 및 미국의 토마호크 미사일과 유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군 및 정보 당국이 북한의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 징후를 사전에 포착했는지, 발사 후 이를 탐지했는지도 주목된다. 합참은 "우리 군은 한미 정보 당국 간 긴밀한 공조 하에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말했다. 군의 한 관계자는 사전 탐지 여부에 대해 그동안 군이 북한의 모든 순항미사일 발사를 공개한 적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올해 들어 북한의 무력도발 시위는 이번이 네 번째이다. 북한은 바이든 미 대통령 취임 직후인 지난 1월 22일과 3월 21일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데 이어, 같은 달 25일에는 처음으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해당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