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 아이디언스, 유럽종양학회서 항암제 '베나다파림' 임상 결과 발표

김연주 기자 입력 : 2021.09.14 16:37 ㅣ 수정 : 2021.09.14 16:37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일동제약 본사. [사진=일동제약]

 

[뉴스투데이=김연주 기자] 일동홀딩스 계열 신약개발회사 아이디언스가 유럽 종양학회(ESMO) 학술대회에서 표적항암제 '베나다파림(venadaparib, 개발코드명 IDX-1197)'과 관련한 임상 1b상 결과를 발표한다. 

 

유럽종양학회는 오는 16일부터 21일까지 6일간 개최된다. 

 

'베나다파림'은 '파프(PARP, Poly ADP-ribose polymerase)' 저해 기전을 가진 정밀의료 기반의 표적치료 항암제 신약 후보물질이다. 

 

현재 아이디언스는 상동 재조합(Homologous recombination) 복구 돌연변이를 가진 고형암 환자에 대해 베나다파립의 안전성 및 내약성(약물을 투여했을 때 임상피험자가 부작용이나 불편감을 견뎌낼 수 있는 정도), 유효성 등을 평가하기 위한 임상 1b/2a 시험 ‘VASTUS’를 진행 중이다.

 

이번에 발표될 내용은 지난 4월 미국암학회(AACR)를 통해 공개한 ‘VASTUS’ 시험에 대한 첫 번째 중간 결과이다.

 

13일 공개된 초록에 따르면, 전이가 있는 BRCA 변이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1b 연구에서 베나다파립 투여 시 기존 PARP 저해제의 주요 부작용인 ‘중증(Grade 3)’에 해당하는 오심, 피로, 식욕저하 등은 나타나지 않았다.

 

특히, 베나다파립 투여 환자 10명의 객관적 반응률(ORR)이 80%로 나타나 우수한 유효성이 관찰된 것은 고무적인 성과라며, 후속 연구를 통해 관련 데이터를 추가 확보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임상 1b 연구 결과를 토대로 아이디언스는 현재 임상 2a 시험에 착수한 상태로 알려졌다.

 

아이디언스 관계자는 “BRCA 변이가 있는 유방암 환자의 경우에서 관찰된 베나다파립의 ORR 수치는 기존 PARP 저해제와 비교해 매우 의미 있는 결과”라며 “베나다파립의 우수한 항암 효과를 입증할 수 있는 추가 임상 연구를 계속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