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상장되면 쿠팡맨 1인당 200만원어치 주식받아

이지민 기자 입력 : 2021.02.14 14:17 ㅣ 수정 : 2021.02.14 14:18

쿠팡 미국증시 상장되면 1000억원 규모 주식을 '쿠팡맨'에게 배분/쿠팡 직원은 지난 연말 5만명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국내 최대 온라인 쇼핑몰 쿠팡이 미국증시에 상장될 경우 쿠팡맨 5만여명을 대상으로 1인당 200만원의 주식을 분배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이지민 기자]국내 최대 온라인 쇼핑몰 쿠팡이 미국 증시에 상장될 경우 ‘쿠팡맨’ 1인당 200만원 규모의 주식을 분배받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쿠팡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증시 상장을 공식화하며 배송 인력인 '쿠팡맨' 등 직원들에게 1000억 원 규모의 주식을 나눠주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쿠팡은 이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서류에서 "회사 역사상 (미 증시 상장이라는) 중요한 단계를 축하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고객을 위해 헌신한 것을 인정하는 의미로 일선 직원과 비관리직 직원(frontline workers and non-manager employees)에게 최대 1천억 원 규모의 주식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쿠팡에 따르면 지난 해 말 기준으로 직고용된 쿠팡맨 등의 직원은 5만명이다. 

 

5만명에게 1000원억 규모의 주식을 균분할 경우 1인당 200만원 정도가 된다. 

 

쿠팡은 "이들 직원이 회사의 근간이자 성공의 이유"라고 강조했다.

 

쿠팡은 “지난 해 한 해만 2만5000 명을 채용했으며 2025년까지 5만 명을 신규 고용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