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가석방 후 가장 먼저 챙긴 건 '청년 일자리'… 첫 공식 일정으로 '청년희망ON' 프로젝트 파트너십 체결

김보영 기자 입력 : 2021.09.14 18:38 ㅣ 수정 : 2021.09.14 18:38

3년간 총 7만개 청년 일자리 창출 목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김부겸 국무총리(왼쪽)가 14일 서울 서초구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교육 현장을 방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김보영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13일 가석방된 이후 한 달여 만에 첫 공식행사에 나섰다.

 

이재용 부회장은 14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에서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 정부의 ‘청년희망ON’ 프로젝트와 파트너십을 맺고 앞으로 3년간 3만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 총리를 비롯해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하고 삼성 측에서는 이 부회장과 함께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등이 자리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 부회장 등 삼성 SSAFY 관계자들과 만나 “삼성에서는 지난 8월 4만명의 청년 직접채용을 발표한 바가 있는데, 오늘 과감한 결단을 해주시고 오늘 이렇게 뜻깊은 자리도 만들어 주셨다”며 “이재용 부회장님을 비롯한 삼성 관계자 여러분께 대단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삼성은 이 프로젝트에서 자신들이 직접 채용하지 않을 인재들까지 기꺼이 삼성의 돈을 들여서 교육하고, 취업 연계도 하겠다고 한다”며 “연간 교육비만 수백억 원이 투입되는데 물론 정부도 공짜로는 아니고, 투자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청년희망ON’ 프로젝트는 취업난에 코로나19까지 겹쳐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한민국의 청년들에게 다시 희망의 빛을 열어주기 위해서 정부와 기업이 힘을 합쳐서 마련한 소중한 기회”라고 강조했다.

 

먼저 삼성그룹은 청년희망ON 프로젝트를 실천하기 위해 취업연계형 SSAFY 교육생을 연간 1000명 수준에서 내년부터 2000명 이상으로 증원한다.

 

SSAFY는 만 29세 이하 취업준비생·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1년간 운영하는 취업연계형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으로, 삼성이 모든 비용을 부담하고 교육생에게 월 100만원의 교육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특히 삼성은 이날 간담회에서 청년창업을 지원하는 ‘C랩 아웃사이드(청년창업지원)’, 중소·중견기업 생산성 향상을 돕는 ‘스마트공장 사업’ 등 기존 사회공헌사업을 확대하고 ‘지역청년활동가 지원사업’을 신설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직·간접 고용인원을 통틀어 연 1만개, 3년간 총 3만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는 지난달 240조원 투자계획 발표에서 연 4만명의 인원을 직접 채용하겠다고 밝힌 것과는 별개의 프로젝트다. 삼성은 앞으로 3년간 총 7만명의 청년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한편 이 부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공개 발언 등은 하지 않았다. 다만 삼성 관계자는 “삼성의 사회공헌 활동이 우리 사회에 더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CSR(사회공헌활동) 방향성을 재정립하고 구체적 방안을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