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노위 산재 청문회] '산재 기업' 꼬리표 단 포스코…최정우 회장, 어떤 해결책 내놓을까

이지민 기자 입력 : 2021.02.17 16:28 ㅣ 수정 : 2021.02.17 16:28

환노위, 22일 최정우 회장 등 9개 기업 대표이사 상대 청문회 진행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16일 사고 현장을 확인하고 제철소 직원, 협력사 대표들과 현장 위험 요소에 대해 공유하며 개선사항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뉴스투데이=이지민 기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이하 환노위)가 오는 22일 포스코와 GS건설 등 9개 기업 대표이사들을 불러 산업재해(이하 산재) 관련 청문회를 진행한다. 여야는 논의를 거쳐 건설(GS건설, 포스코건설, 현대건설)·택배(쿠팡, 롯데글로벌로지스, CJ대한통운)·제조업(LG디스플레이, 현대중공업, 포스코) 분야의 대표이사를 출석 대상으로 합의·의결했다.

 

그중에서도 이번 청문회에서는 노동자 사망사고가 끊이질 않는 포스코의 최정우 회장이 어떤 해결책을 내놓을 지 관심이 뜨겁다. 

 

17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금속노동조합 포스코지회(이하 포스코지회) 등에 따르면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포스코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에서 일하다 사망한 노동자는 하청업체를 포함해 10여명에 육박한다.

 

지난 8일에도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는 노동자가 안타깝게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하청업체 노동자였던 A(35)씨는 컨베이어 롤러를 교체하던 중 컨베이어에 철광석을 붓는 크레인(언로더)이 작동하며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포스코지회 측은 "중량물 취급 작업임에도 관리·감독해야 할 작업 지휘자가 사고 당일 현장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사고 현장의 컨베이어벨트·언로더 운전 업무와 컨베이어벨트 정비 보수 업무를 각기 다른 하청 업체에서 맡고 있었다는 얘기다. 현재 관계당국이 구체적인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국내 굴지의 철강회사인 포스코에서 안전 문제가 계속해 발생하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분노'라는 단어까지 써 가며 포스코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이 대표는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이 대표는 “세계적인 철강 기업에서 산재사고가 반복되고 있는데 안전조치를 취하기는커녕 무책임한 태도가 계속되는 데 대해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포스코 최고경영자가 책임지고 산업안전과 환경보호를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판 여론이 들끓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지난 16일 포항제철소 원료부두 사고 현장을 찾아 사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사과했다.

 

하지만 여야 의원들은 최 회장 등을 국회로 직접 불러 산재 재발방지 대책 등을 따져 물을 계획이다.  

 

이번 청문회를 제안한 국민의힘 임이자 의원은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노동자들의 안전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국민의힘은 노동자와 국민의 편에 서서 국회를 지키겠다”고 했다.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실 측은 뉴스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산재 청문회의 기본 목적은 최근 2년 동안 인명 사고가 여러 번 발생한 업종에서의 대표 기업들을 불러 여러 가지 산재예방 대책들이 잘 이행되고 있는지 살펴보는 것”이라며 “과거의 청문회처럼 기업인들을 불러다가 호통을 치겠다는 취지가 아니라 기업들의 애로사항도 들어볼 수 있는 청문회 스타일을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포스코가 안전 문제와 관련한 예산도 많이 책정하고 투자를 하는 등 여러 가지 계획을 세우고 있는데 최근까지 인명 사고들이 발생한 원인이 뭔지, 내부적으로 허점이 있는 것은 아닌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라며 “근본적으로 포스코에서 발생하는 안전 문제들의 원인을 규명하고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고민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 예정”이라는 했다.

 

산재 청문회를 앞둔 포스코 측은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