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카드뉴스] '한국 마사회' 개혁 과제(1) 온라인 마권 합법화

김현주 입력 : 2022.03.17 05:10 ㅣ 수정 : 2022.03.17 05:10

한국 경마산업, 온라인 마권 합법화 못하면 100주년에 사망선고 받을 수 있어
정부, 국회, 시민사회는 사행산업이라는 고정관념 벗어나 거시적 경제효과에 주목해야
정기환 신임 마사회장, 온라인 마권 합법화와 공익성 강화를 양대 개혁과제로 제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현주 기자 / 그래픽: 강선우] 정기환 신임 한국마사회장은 지난 16일 취임식에서 경영 정상화를 위한 온라인 마권 발매, ESG경영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등 공익성 강화를 '개혁 과제'로 제시했다.

 

경마산업은 코로나19팬데믹이 장기화됨에 따라 적자 수렁에 빠진 상태.  코로나 시대가 저물어도 언제 또 다시 대규모 감염이 엄습할지 모른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전망이다. 획기적인 비즈니스 모델(BM)의 전환이 이뤄지지 않으면 한국마사회의 경영이 정상화되기란 불가능에 가깝다.

 

해결책은 온라인 마권 발행의 '합법화'다.

 

동영상을 통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보자!.

 

image

BEST 뉴스

댓글 (1)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
Dfdfd 2022.03.18 04:28

말산업종사자가 100만에 가깝다는데 정부나 입법부가 온라인 발매 법안만 통과시켰어도 지난대선 적어도 수십만표차이로 이겼을텐데 화난 종사자들표가 다 윤가에게 간거다. 이번정부는 이후보에게 해만 끼치고 전혀 도움이 안된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