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카드뉴스] 학비 전액 지원받는 '인천대 공공의대', 서민층 '공공 의사' 시대 연다

김현주 입력 : 2022.03.24 05:10 ㅣ 수정 : 2022.03.24 05:10

등록금, 실습비, 기숙사비 등 학비 전액을 국고 지원
서민층 우수 학생의 의대 진학 길 열려
의사면허 취득 후 10년간 공공의료 의무복무 안하면 장학금 전액 환수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현주 기자 / 그래픽: 강선우] 인천대(총장 박종태) 공공의대 설립을 위한 관련법 개정안이 지난해 9월 정기국회에서 발의됐다.

 

‘국립대학법인 인천대학교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 그것이다. 개정안의 표면적 내용은 인천대 공공의대 설치와 의과대학생 지원 근거를 마련하는 것이다.

 

의학전문대학원이 아니라 의과대학을 설립한다. 공공의대생은 정부에게 학비 전액을 지원받는 대신에 공공보건 의료업무에 장기복무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공공 의사'의 탄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동영상을 통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보자!

 

image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