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졸직원 많이 뽑은 한전MCS와 장애인 채용 많았던 한국도로공사서비스가 눈길 끄는 까닭

박희중 기자 입력 : 2022.05.11 16:23 ㅣ 수정 : 2022.05.12 00:57

공공기관 142곳, 최근 5년간 장애인 한 명도 안뽑았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370개 공공기관 대부분이 장애인 및 고졸청년 등 소수자 채용에 인색한 가운데 한전MCS와 한국도로공사서비스가 이들 소수자 채용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고 있다. [그래픽=연합뉴스]

 

[뉴스투데이=박희중 기자] 공공기관 370곳 중에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동안 고졸 직원 채용이 가장 많았던 곳은 한전MCS인 것으로 집계됐다. 장애인 채용이 가장 많았던 공공기관은 한국도로공사의 자회사인 한국도로공사서비스로 나타났다.

 

그러나 전체 공공기관의 38.4%인 142곳은 장애인을 한 명도 채용하지 않았다. 또 공공기관의 절반은 5년간 고등학교 졸업생(고졸) 채용 실적이 전무했다. 채용 모범사례가 돼야 할 공공기관이 장애인 등 소수자 채용에서 소극적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11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인 알리오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는 세부 채용 현황이 있는 정규직(일반정규직) 신규채용 인원을 기준으로 한 것이다.

 

우선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5년간 1300명의 장애인을 채용해 선두를 기록했고, 그 다음은 한국철도공사(430명), 국민건강보험공단(322명), 한국전력공사(134명), 한전MCS(126명), 한국수력원자력(116명), 근로복지공단(108명), 분당서울대병원(104명), 한국가스공사(62명), 경북대병원(56명) 등의 순이었다.

 

고졸 출신이 많은 공공기관은 한전MCS(2748명), 한국철도공사(2479명), 한국전력공사(1320명), 한국도로공사서비스(1215명), 분당서울대병원(544명), 국민건강보험공단(541명)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지난 5년간 공공기관들이 채용한 장애인은 총 4542명으로, 전체 정규직 채용 인원(15만4197명)의 2.9%에 불과했다. 공공기관 3곳 중 1곳 이상은 지난 5년간 장애인을 한 명도 채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공공기관의 장애인 채용 실적에는 '허수'(虛數)가 있어 실제 장애인 채용 인원은 훨씬 적은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도로공사서비스의 경우 2019년에 1284명의 장애인을 채용한 것으로 실적이 잡혔지만 실제로 장애인을 채용한 것은 아니다.

 

한국도로공사서비스 관계자는 "2019년에 회사가 설립되면서 한국도로공사 요금 수납 인원 등 비정규직 직원이 우리 회사의 정규직으로 전환됐는데 이 중 장애인 분들도 있어서 가이드라인에 따라 장애인 채용 실적으로 잡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공기관들은 고졸 채용에도 인색한 편이었다. 공공기관 370곳 중 49.8%인 184곳은 지난 5년간 고졸 채용 실적이 전혀 없었고, 고졸 채용 인원이 1명 이상 10명 미만인 곳도 95곳이었다. 고졸 채용 인원이 5년간 100명 이상인 곳은 28곳으로 7.6%에 그쳤다.장애인 채용과 마찬가지로 고졸 채용 실적에도 허수가 있어 실제 채용 인원은 더 적을 것으로 추정된다. 

 

반면에 공공기관의 여성 채용 비율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공공기관 370곳의 정규직 채용 인원 2만6622명 중 여성은 1만2863명으로 48.3%를 차지했다. 이 비율은 2017년 44.1%, 2018년 46.1%, 2019년 47.6%, 2020년 47.2% 등으로 매년 상승세를 보인 데 이어 지난해에는 48% 선을 웃돌았다. 

 

지난해 공공기관의 정규직 채용 인원 중 비수도권 지역인재 선발 비율은 60.9%였고, 이전해 간 곳의 지역인재 선발 비율은 8.3%였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