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김형·정항기 각자 대표이사 체제 구축

장원수 기자 입력 : 2021.04.23 10:56 ㅣ 수정 : 2021.04.23 10:56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김형 사업대표(좌측), 정항기 관리대표

[뉴스투데이=장원수 기자] 최근 매각설이 제기된 대우건설이 김형 대표이사를 사업대표로 재선임하고 사업·관리 부문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한다.

 

대우건설은 23일 김형 대표이사를 사업대표로 재선임하겠다고 밝혔다. 정항기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하고 관리대표로 신규 선임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대우건설은 각자대표 체제로 바뀐다.

 

대우건설은 6월 7일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각자대표 체제 전환을 의결할 예정이다.

 

2018년 취임한 김형 사업대표 예정자는 2년 연속 민간 건설사 중 최대 주택공급을 달성하는 등 수익성을 개선시키는 데 성공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재선임됐다고 대우건설은 설명했다.

 

2019년 사내이사로 선임된 정항기 사장 예정자는 재무전문가로 재무구조개선을 이뤄 대우건설의 영업이익률을 개선하는 성과를 달성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