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1000억원 규모 유상증자 공시… LBA, 오픈 이노베이션 확대 예정”

장원수 기자 입력 : 2021.05.06 17:37 ㅣ 수정 : 2021.05.06 17:37

1분기 : 양호한 실적. 투자회사 지분가치 상승으로 순이익 급증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장원수 기자] NH투자증권은 6일 보령제약에 대해 방향은 긍정적이나 밸류에이션은 부담이라고 전했다.

 

이동건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보령제약의 1분기 별도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2% 늘어난 1358억원, 영업이익은 2.6% 증가한 138억원을 기록했다”며 “이는 시장 컨센서스에 부합한 양호한 실적”이라고 밝혔다.

 

image

이동건 연구원은 “카나브패밀리(고혈압)가 35.9%, 트룰리시티(당뇨)가 25.1% 전년동기 대비 매출이 성장하는 등 주력 품목들의 견조한 성장이 돋보였다”며 “당기순이익은 105.1% 급등한 171억원으로 컨센서스(81억원)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이는 NASH 및 기타 섬유증 관련 신약 개발사인 Chemomab의 나스닥 상장에 따른 보유지분가치 증가(약 108억원)에 따른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달 19일 발표한 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도 중장기적으로 긍정적”이라며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레거시 브랜드(LBA)’(특허 만료 후에도 일정 수준의 매출과 시장 점유율을 유지할 수 있는 의약품) 인수와 개량신약 개발, 그리고 오픈 이노베이션 확대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는 2023년 카나브 특허만료의 선제적인 대응 및 중장기적 성장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현재 주가는 올해 예상실적 기준 주가수익비율(PER) 27.0배에 거래 중으로 이는 국내 주요 중견제약사 22.9배 대비 약 18% 높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보령바이오파마 코로나19 백신 수주 모멘텀, 바이젠셀 상장 기대감 등에 따른 주가 급등으로 주가수준(밸류에이션)은 여전히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