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첨단과학기술 적용 위해 신속 전력화 추진하고 기술조직 신설·개편키로

김한경 안보전문기자 입력 : 2021.07.28 14:55 ㅣ 수정 : 2021.07.28 14:55

'미래국방혁신 지휘관회의' 화상 개최…첨단과학기술군 도약 위한 '미래국방혁신구상' 발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국방부는 28일 서욱 장관 주관으로 '미래국방혁신 주요지휘관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김한경 기자] 군 당국이 첨단과학기술의 군사 분야 적용을 위해 인공지능(AI) 기반 무인전투체계의 신속한 획득 및  전력화를 추진하고 국방기술 조직을 단계적으로 신설·개편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28일 서욱 장관 주관으로 '미래국방혁신 주요지휘관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합참, 육·해·공군본부, 연합사, 해병대사, 각 군 교육사, 군수사, 사관학교, 방사청, KIDA, ADD, 기품원, 국방대 등 20개 기관이 화상으로 연결됐다.

 

원인철 합참의장,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부석종 해군참모총장, 박인호 공군참모총장, 김태성 해병대사령관과 각 군의 주요 지휘관 및 참모, 국직기관·방사청·KIDA·ADD·기품원의 주요직위자,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국방부가 '미래국방혁신구상TF'를 구성해 지난 3월부터 유관기관과 마련한 첨단과학기술군 도약을 위한 5대 분야를 중점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4차 산업혁명 첨단 과학기술을 군사 분야에 적용하고, AI와 무인전투체계가 신속히 전력화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국방부 장관이 주관하는 '국방과학기술위원회'가 신설된다. 이 위원회는 국방과학기술 분야의 최고 의결기구 역할을 한다.

 

다음으로 AI, 무인전투체계 전력화를 위한 각 군의 노력을 통합하고 방향성을 통일하고자 국방부 조직 개편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1단계로 AI, 드론·로봇과 같은 무인체계의 신속한 전력화 업무를 국방개혁실로 이관했고, 2단계로 국방개혁실의 '미래군구조기획 담당관'을 '미래국방기획 담당관'으로, '스마트국방혁신 담당관'은 '국방혁신기술 담당관'으로 개편했다. 이들은 미래 군·부대·전력구조 개편을 주도하고 첨단 과학기술의 군내 신속한 적용 업무를 담당한다.

 

국방부는 "앞으로 국방개혁2.0이 완료되면, 국방개혁실을 미래 국방업무 전담부서로 전환할 것"이며 "국방부의 첨단기술 기반 획득과 연구개발을 주도하는 장관의 CTO로서 역할을 수행토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3단계로 국방정책실의 '기본정책과'를 '미래전략과'로 명칭을 변경하고, 국방전략서 발간과 매년 국방기획지침을 발간해 국방중기계획 수립 및 예산 편성의 지침을 제공토록 하는 등 국방정책·전략발전의 컨트롤타워로서 기능과 역할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신기술의 국방 분야 적용 등 미래국방 준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미래국방전략혁신과정'을 신설하기로 했다.

 

국방부와 합참 과장급 이상, 유관기관의 고위 공직자를 대상으로 산·학·연의 전문가를 강사진으로 구성하여 2박 3일간 교육을 진행한다. 올해 하반기에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위탁교육 형태로 첫 교육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밖에 변화하는 안보 환경을 분석해 군의 미래 모습을 담은 '국방비전 2050'을 올해 하반기에 발간하되, 5년 주기로 작성하기로 했다. 현 국방기본정책서는 '국방전략서'로 개정하며, '국방비전 2050'은 국방전략서의 부록이 된다.

 

이어서 합참이 미래합동작전개념을 발표했다. 미래전은 사이버·우주·전자전으로 전장영역이 확대되고 유무인 복합전투체계에 의한 전투 수행 등 전쟁수행 방식이 변화될 것으로 예측해 '전 영역 통합작전'을 계속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서욱 장관은 "주변국도 미래를 대비하고자 과학기술 발전에 국가적 역량을 기울이고 있다"며 "우리 군도 AI·무인체계와 같은 첨단 과학기술을 군에 신속히 적용하고 미래를 대비한 국방정책·전략 발전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