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의窓] 삼성전자 13조 SK하이닉스 8000억 현대차 6000억 등 두둑해진 4월 배당금 33조 이달말 풀린다

정승원 기자 입력 : 2021.04.07 11:02 ㅣ 수정 : 2021.04.08 12:38

배당금 증가율 삼성전자 446% 1위, 삼성전자우 LG화학 일진머티리얼즈 금호석유 씨에스윈드 순으로 증가율 높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4월 배당금으로 13조원을 푸는 삼성전자. [연합뉴스]

 

[뉴스투데이=정승원 기자] 4월 배당금 지급 시즌이 다가오면서 투자자들의 주머니도 두둑해질 전망이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중 지급 예정인 코스피 상장 12월 결산법인 530개 기업의 배당금 총액은 33조1678억원으로 지난해 528개사의 배당금 총액 20조6903억원보다 13조원이 늘어났다.

 

시가총액 상위 100위까지의 배당금총액은 약 28조1000억원에 달하는데, 이는 작년에 전국민에게 지급된 1차 재난지원금 14조3000억원보다 2배 가량 많다.

 

가장 많은 배당금을 주는 기업은 단연 삼성전자로 보통주와 우선주를 합쳐서 총 13조1242억원의 결산배당금이 투자자들에게 돌아간다. 삼성전자는 작년보다 약 10조7000억원이 늘어났다.

 

그 뒤를 이어 SK하이닉스(8003억원)와 한국전력(7806억원), 신한지주(7738억원) LG화학(7013억원) KB금융(6897억원) SK텔레콤(6419억원) 현대차(5997억원) 순으로 결산배당금 총액이 많다.

 

증가율로 따지면 삼성전자가 446%로 가장 높고 삼성전자우(445%) LG화학(409%) 일진머티리얼즈(300%) 금호석유(185%) 씨에스윈드(142%) LG이노텍(13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역대 최대규모의 4월 배당금이 풀리게 되면 소비증가로 내수진작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