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카드뉴스] 성백린 단장의 백신론, "SK바이오사이언스는 후발 주자의 비애 겪는 중"

김현주 입력 : 2022.03.31 05:10 ㅣ 수정 : 2022.03.31 05:10

성백린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 단장, 'CEO 북클럽'서 '바이러스와의 전쟁 어디까지 왔나'를 주제로 강연
후발 주자의 비애 극복하려면 정부의 장기 프로젝트 지원과 적극적 규제 해소가 필수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현주 기자 / 그래픽: 강선우] 한국생산성본부가 개최한 올해 두 번째 CEO 북클럽에서 성백린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 단장은 '바이러스와의 전쟁 어디까지 왔나'를 주제로 강연을 했다.

 

성백린 단장은“현재 우리나라에서 상용화 일정이 가장 빠른 백신으로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오는 6월 경 임상 3상을 끝내는 프로틴 백신이 있다”며 “해당 백신은 미국에서 개발된 백신 기술을 우리나라로 이전해와 상용화 개발을 추진중이다”고 말했다.

 

코로나19는 지난 2020년 발발한 뒤, 2년에 걸쳐 여러 종의 변이를 만들어냈다.

 

성 교수는 “바이러스 변화 속도를 쫒아가다 지치게 되면 결국 사람들은 소위 ‘범용 백신’ 개발로 눈을 돌릴 것이다”라며 “말하자면 하나의 백신으로 지금까지 나온 모든 변종을 예방 할 수 있는 백신 개발을 궁극적인 목표로 삼는 것이다”고 말했다.

 

“현재 세계는 바이러스와의 3차 대전을 치루고 있다”며 “백신 개발의 기술 패권을 잡기 위해선 장기 프로젝트가 필요한 시점이다”고 말했다.

 

동영상을 통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보자!

 

image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