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전쟁 (16)] 5600만명분 코로나 백신 확보한 정부, '신속성'과 '안정성'간 딜레마 봉착

김연주 기자 입력 : 2020.12.31 12:35 ㅣ 수정 : 2021.01.01 08:01

미국선 아스트라제네카 대신에 얀센 백신을 2월 중 긴급승인 예정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연주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두고 '안전성'과 '신속성' 이라는 양대 가치를 두고 딜레마에 빠지고 있다. 정부는 당초 영국기업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2월에 도입해 접종을 시작하려고 했다. 하지만 미국 및 유럽연합(EU)보건당국이 30일(현지시간) 당초 2월로 잡았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긴급사용 승인 시기를 4월로 연기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백신 접종의 신속성보다 안전성을 강조해온 정부가 미국 뿐만 아니라 EU도 승인을 연기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기에는 부담이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정부는 내년에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 화이자 등으로부터 총 5600만 명 분의 백신을 순차적으로 도입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 이 계획이 첫 단계부터 '안정성' 문제에 봉착하게 된 셈이다. 

 

image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사진제공=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와 1000만 명 분, 화이자와 1000만명 분, 얀센과 600만 명 분을 계약 했다. 백신 공동구매·배포를 목적으로 한 국제조직인 코백스로부터는 1000만명 분의 백신을 받기로 협약을 맺었다.

 

정부는 지난 28일에는 모더나의 스테반 반셀 최고경영자(CEO)와 백신 2000만 명분 공급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해당 백신 중 일부가 내년 상반기 도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코백스로부터 받는 백신 총 2000만 명 분은 내년 1분기, 얀센과 모더나 백신 2600만 명 분도 2분기 안에는 도입이 가능할 것으로 봤다.

 

하지만, 내년 상반기 백신 도입은 어려워 보인다.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의 경우 영국에서는 긴급사용승인을 받고 다음달 4일 접종에 들어갈 예정이지만, 미국과 유럽연합(EU)의 보건당국의 허가는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미 정부는 당초 2월로 예상됬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긴급사용 시기를 4월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국은 백신의 효과에 대한 의문 때문에 긴급승인을 미루고 있다.

 

유럽연합(EU)에서는 아직 사용승인 신청도 하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엘 와티옹 유럽의약품청(EMA) 부청장은 "지금까지 아스트라제네카는 유럽의약품청에 오직 백신의 임상 관련 정보만 제공했다. 이런 정보로는 판매 승인을 내주기 충분하지 않다"며 "우리는 그들의 백신의 품질에 대한 추가적 정보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권위를 인정받는 미국과 유럽연합(EU)의 보건당국이 안전성을 문제로 허가를 유예하는 상황인 만큼, 섣불리 도입해서는 안된다는 주장이 나온다.

 

문 대통령이 모더나의 스테판 반셀 최고경영자(CEO)와 화상통화를 통해 직접 확보했다는 백신 2000만 명 분도 상반기 공급이 불투명하다. 모더나가 아직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허가 사전 검토도 신청하지 않았기 때에 접종 시기 지연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다. 

 

또한, 정부 측에서는 백신을 확보했다고 말하고 있지만, 모더나는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 정부와 논의 중' 정도로 내용을 밝히고 있다. 최종계약 절차가 필요한 만큼, 백신 도입 시기도 늦어질 수 밖에 없다.

 

정부는 얀센 백신 600만 명 분을 내년 2분기 내에 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현재 얀센은 아직 백신개발을 완료하지 못했다.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총괄자인 몬세프 슬라위 수석 고문은 얀센 백신에 관해 "1월 중 효능 판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긴급사용 승인 신청이 1월 사이 이뤄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승인이 2월 초중순 떨어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백신 중 신뢰성이 높다고 보여지는 화이자 백신 또한 내년 상반기 공급은 어렵다. 다른 나라보다 상대적으로 계약을 늦게 체결했기 때문이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