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로 뭉친 현대차·SK·포스코·효성…수소기업협의체 설립 본격 추진

박기태 기자 입력 : 2021.06.10 11:47 ㅣ 수정 : 2021.06.10 11:47

4개 그룹 회장,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서 만나 / 7월 참여기업 확정, 9월 중 CEO 총회 개최키로 / 정의선·최태원·최정우 공동의장…"탈탄소 선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지난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현대차 글로벌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자율주행차 기술 등 미래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투데이 DB]

 

[뉴스투데이=박기태 기자] 현대자동차그룹과 SK그룹, 포스코그룹, 효성그룹 등 국내 4개 그룹이 수소경제시대를 견인하기 위해 뭉쳤다.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위해 본격적으로 논의에 들어어 간 것이다. 수소기업협의체는 수소사회 구현 및 탄소중립 실현에 적극 기여하기 위한 민간 협의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공동의장을 맡았다. 

 

10일 재계에 따르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이날 경기도 화성시에 소재한 현대자동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만나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앞서 정의선 회장과 최태원 회장, 최정우 회장은 올해 초 수소경제 활성화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민간기업 주도의 협력 필요성에 공감하고 최고경영자(CEO) 협의체인 '한국판 수소위원회' 설립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은 바 있다. 이후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도 참여 의사를 밝히면서 본격적으로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수소기업협의체는 오는 7월까지 참여 기업을 확정하고, 9월 중 최고경영자(CEO) 총회를 개최해 출범을 공식화할 예정이다. 수소기업협의체는 CEO 협의체 형태로 운영되며 정기 총회 및 포럼 개최를 통해 국내 기업의 투자 촉진을 유도하고 수소산업 밸류체인 확대를 추진한다. 이를 통해 수소사회 구현 및 탄소중립 실현에 적극 기여하는 게 목표다.

image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8월 효성첨단소재 전주공장에서 열린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에서 효성그룹 조현준 회장과 함께 탄소섬유를 사용해 3D 프린터로 제작한 전기자동차에 시승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개 그룹은 수소기업협의체 설립 추진과 함께 수소 관련 사업에도 역량을 집중해 탈탄소 시대의 도래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수소기업협의체 설립을 비롯해 국내 주요 기업들과 수소 사업 관련 협력을 지속함으로써 수소 에너지 확산 및 수소사회 조기 실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국내 수소산업을 육성하고 성장을 견인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수소산업이 단단히 뿌리를 내리고 글로벌 수소강국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도 "수소경제는 포스코 단독으로만 이뤄낼 수 없는 과업으로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정책과 제도가 뒷받침 되고 산업계도 힘을 합쳐 탄소중립과 국가 발전에 함께 기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역시 "지속적인 연구개발(R&D)를 통해 수소의 충전 및 공급 설비를 국산화함으로써 효율적이고 경제적인 수소 밸류체인 구축에 효성그룹이 적극 동참하겠다"고 했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