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2021 지속가능경영 원년 선포…2030 플라스틱 넷제로 추진

김보영 기자 입력 : 2021.07.23 15:33 ㅣ 수정 : 2021.07.23 15:33

SKC 핵심이슈와 딥체인지 노력 등에서 ESG 비전과 3대 지향점 도출 / ‘다음 세대를 위한 시작’ ESG 비전 아래 2030 플라스틱 넷제로, 2040 온실가스 넷제로 추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SKC가 2021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 [사진=SKC]

 

[뉴스투데이=김보영 기자] SKC가 올해 지속가능경영 원년을 선포하고 2021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해 ‘다음 세대를 위한 시작’(Origination for the Next Generation)이라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비전을 공개했다. 2030년 플라스틱 넷제로(Net Zero)와 2040년 온실가스 넷제로 달성 시기도 제시했다.

 

SKC는 23일 홈페이지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게시했다. SKC는 중대성 평가로 도출한 SKC 내·외부 이해관계자의 관심 이슈와 딥체인지 노력 등을 고려해 ESG 비전과 3대 지속가능경영 지향점을 설정하고 보고서를 작성했다.

 

SKC는 제품의 기초가 되는 소재를 생산하고 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소재기업이라는 점에서 정체성을 ‘시작’과 ‘발생’을 뜻하는 ‘오리지네이션(Origination)’으로 설정했다. 이어 인류의 지속가능한 삶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방향성을 ‘미래 세대를 위한 활동(For the Next Generation)’으로 잡았다. 

 

3대 지속가능 경영 지향점도 이같은 과정에서 나왔다. SKC는 중대성 평가로 확인한 핵심 이슈 9개와 SKC 비전, 딥체인지 노력에서 추출한 키워드를 영역화했고 △스페셜티 소재와 함께 하는 변화의 시작 △지속가능 환경을 위한 시작 △이해관계자를 위한 시작을 끌어냈다.

 

이번 보고서는 3대 지속가능 경영 지향점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SKC는 보고서에 모빌리티와 반도체, 친환경 소재에 과감하게 투자해 세상의 변화를 뒷받침하고 앞으로 2030년까지 플라스틱 넷제로 및 2040년 온실가스 넷제로 목표로 지속가능 환경에 기여할 예정이다. 여기에 2017년부터 추진해온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플랫폼 등 상생노력을 강화해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추구하겠다는 의지도 담았다.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처음으로 발간했던 지난해에는 SKC 중심의 활동성과를 소개했지만 이번에는 SKC 투자사의 ESG 활동까지 담았다. 또 국제 지속가능성 보고 기준인 GRI(Global Reporting Initiative)에 따른 공개영역을 지난해보다 확대했고, 더욱 투명하고 깊이 있는 보고서를 구성하기 위해 새롭게 SASB(지속가능회계기준위원회), TCFD(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협의체) 권고 기준도 반영했다.

 

SKC 관계자는 “올해는 본격적인 ESG 경영을 위한 조직체계를 구축하고 지속가능경영을 실행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3대 지속가능경영 지향점을 추진하고 이를 뒷받침하는 거버넌스, 준법경영, 안전환경 기반을 확고히 다져 더 나은 내일, 더 나은 세상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