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카드뉴스] '한국조폐공사' 반장식 사장의 비즈니스모델 혁신, '시장 수요' 간파

김현주 입력 : 2022.04.28 05:10 ㅣ 수정 : 2022.04.29 11:40

코로나19로 화폐 사용량 격감, 2020년 영업적자 142억원 기록
모바일신분증 및 디지털 지역화폐 사업 발굴, 1년만에 흑자 전환
시장경제 원리에 따른 공기업 CEO 새 BM개척 가능성 보여줘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현주 기자 / 그래픽: 강선우] 한국조폐공사 반장식 사장은 지난해 2월 취임 직후 경영전략회의를 열고 비상경영을 선언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경영실적이 크게 악화되어 새롭게 낙점한 사업은 지자체 모바일 결제 플랫폼과 모바일 신분증 등 정보통신기술(ICT) 사업이다.

 

화폐를 제조하는 공기업 조폐공사는 화폐 사용이 점차 줄어드는 상황에서 미래 이익이 불투명해지자 디지털 화폐 플랫폼과 위·변조 방지 기술을 활용한 인증 사업으로 이익 구조를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이 같은 혁신 전략이 가시적 성과를 거둠에 따라 조폐공사는 적자구조에서 빠르게 탈피하고 있다.

 

동영상을 통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보자!

 

image

댓글 (1)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
00923 2022.04.28 19:01

조폐공사 IT사업 비중이 얼마나 된다고 그래서 매출이 얼마나 되길래?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