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이커머스 공룡' 탄생 눈앞…이베이코리아 인수자로 '신세계·네이버 연합' 낙점

이지민 기자 입력 : 2021.06.16 14:22 ㅣ 수정 : 2021.06.16 14:22

최종 인수시 쿠팡 누르고 시장 최강자로 등극 예상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1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신세계그룹 이마트와 네이버가 이베이코리아의 새 주인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이지민 기자] 신세계그룹의 이마트와 네이버 연합이 이베이코리아의 새 주인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1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미국 이베이 본사는 전날 이사회에서 이베이코리아의 최종인수자로 이마트-네이버 연합을 사실상 낙점했다. 다만 이마트 측은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정확한 인수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이마트-네이버는 이베이 본사가 이베이코리아 지분 20%를 남기고 나머지 80%를 인수하는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인수가는 4조4000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이마트-네이버가 이베이코리아를 최종 인수하면 시장 점유율 기준으로 쿠팡을 누르고 온라인 쇼핑몰 시장에서 확실한 최강자로 떠오르게 된다.

 

G마켓과 옥션, G9 등 3개 오픈마켓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는 지난해 기준 시장점유율 12%을 차지했다. 네이버와 쿠팡의 시장점유율은 각각 18%, 13%로 추정된다.

 

이마트가 운영하는 SSG닷컴 점유율이 3%인 점을 고려하면 이베이코리아 인수 후 이마트-네이버의 점유율은 33%로 쿠팡을 크게 앞서게 된다.

 

이마트와 네이버는 올해 3월 2500억원 규모의 지분을 맞교환하며 전방위적 협력 강화 방침을 발표한 이후 처음으로 인수합병(M&A) 시장에서 협력했다.

 

이베이코리아 매각 발표 이후 예비입찰에는 이마트와 롯데쇼핑, SK텔레콤, MBK파트너스가 참여했지만, 본입찰에는 이마트와 롯데쇼핑만 참여했다.

 

본입찰에서 경쟁을 벌인 롯데쇼핑은 3조원보다 낮은 금액을 인수가로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쇼핑은 실사 결과 인수 후 시너지 효과가 기대보다 크지 않다고 봤고 추후 추가 투자 비용 등도 고려해 이같은 인수가를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