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한국국토정보공사, 지적분야 친환경 ‘ESG경영’ 앞장

최천욱 기자 입력 : 2021.08.02 16:15 ㅣ 수정 : 2021.08.02 16:15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LX한국국토정보공사가 친환경 소재로 변경한 지적측량결과부 홀더 앞·뒷면 [사진=LX한국국토정보공사]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LX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가 친환경 3대 원칙(Reduce, Replace, Recycle)을 공공서비스의 환경 분야 사회적 책임까지 확대해 탄소 중립 실현에 앞장선다.

 

LX공사는 기존에 국민에게 지적측량을 실시하고 결과부와 함께 제공하는 지적측량결과부 홀더를 친환경 소재로 변경했다고 2일 밝혔다.

 

LX공사는 ESG 경영 실현과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홀더 40만 매를 기존 폴리프로필렌(opp) 재질에서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소재로 제작해 국민에게 제공한다.

 

이를 통해 지적측량 분야에도 친환경 체계로 전환해 플라스틱에서 배출되는 연간 48톤의 탄소가 저감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축구장 8개 면적(약 6ha), 30년생 편백나무 7200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과 동일한 규모다.

 

LX공사 김용하 지적사업본부장은 “우리 공사 업무 전반에 걸쳐 ESG 사례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지속가능 환경조성과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 경영을 꾸준히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